실시간뉴스
전자랜드 “코로나19 영향 정수기 판매 증가”
전자랜드 “코로나19 영향 정수기 판매 증가”
  • 이영호 기자
  • 승인 2021.10.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영호 기자] 전자랜드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불러온 ‘집콕’ 트렌드와 위생 이슈로 올해 정수기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전자랜드가 올해 1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의 정수기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전년대비 48% 판매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올해 9월 1일부터 10월 13일까지의 가을 시즌 판매량은 전년대비 54% 성장했다.

정수기는 초여름 5월부터 폭염이 찾아오는 8월까지가 최대 성수기인 품목이지만, 올해는 가을까지 그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집콕과 위생 관리가 뉴노멀로 자리잡음에 따라 다양한 품목의 쇼핑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가전제품 영역에서도 외부의 환경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제품들이 지속적으로 인기를 얻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