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민주당, 김웅ㆍ정점식 윤리위 제소... “선거개입ㆍ정치공작”
민주당, 김웅ㆍ정점식 윤리위 제소... “선거개입ㆍ정치공작”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0.2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TF 단장인 박주민 의원과 부단장인 민병덕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서 국민의힘 김웅, 정점식 의원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TF 단장인 박주민 의원과 부단장인 민병덕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서 국민의힘 김웅, 정점식 의원 징계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1일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 김웅ㆍ정점식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민주당은 이 사건 당시 선거 기간이었다는 점에서 단순 고발사주가 아닌 선거개입이나 정치공작으로 보고 있다.

이날 오후 박주민ㆍ민병덕ㆍ이소영ㆍ황운하 의원은 국회 의안과를 찾아 두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다.

박 의원은 “고발 사주와 관련해 김 의원은 사실상 주연격이고 최근까지도 거짓 해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국회의원으로 품위 손상이나 지켜야 할 의무 위반으로 봤다”고 징계 필요성을 설명했다.

정 의원에 대해서도 "정 의원은 검찰로부터 전달받은 고발장을 실제로 접수했다"며 "관련 법령 위반으로 징계를 요구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는 김 의원과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한 바 있다.

녹취로에서 김 의원은 조 씨에게 “(고발장을) 일단 만들어서 보내겠다” 등의 언급이 나왔고 실제로 지난해 총선 당시 당의 법률지원단장을 맡은 정 의원이 고발장 초안을 당에 전달했다.

한편 민주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태스크포스(TF)는 조 씨가 공개한 해당 녹취록 전문도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원은 “(녹취록에서) 실제로 당시가 선거 시기라는 것을 명백히 인지하고 있었다”며 “이 사건은 선거개입이나 정치공작으로 공직선거법으로 고발해야 하는 이유가 얘기되고 있다”고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