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속보) 노태우 전 대통령 서거... 향년 89세
(속보) 노태우 전 대통령 서거... 향년 89세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0.2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9년 교황 요한바오로2세 방한 행사에 참석한 노태우 전 대통령 모습.  (사진=국가기록원)
1989년 교황 요한바오로2세 방한 행사에 참석한 노태우 전 대통령 모습. (사진=국가기록원)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향년 89세로 서거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 전 대통령은 2002년 전립선암 수술을 받은 바 있으며 2008년에는 소뇌가 점점 줄어드는 희귀병 소뇌위축증 진단을 받아 투병했다.

또한 수차례 폐렴 증세로 입원과 퇴원을 거듭하다 최근에는 천식 등 기저질환으로 병원 치료를 받아 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다 이날 오후 증세가 악화돼 서울대병원 응급실로 옮겨졌으나 끝내 서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노 전 대통령은 1979년 전두환 전 대통령과 함께 12·12 군사쿠데타로 신군부 핵심 세력으로 전두환 정권의 2인자 반열에 오르면서 여당인 민정당 대표에 이어 13대 대통령으로 선출됐다.

노 전 대통령은 민정당 대표 시절 거센 민주화운동으로 정권이 위기에 처하자 6·29선언을 통해 대통령 직선제를 도입하고 5공 청문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퇴임 후에는 비자금 수수와 뇌물조성 혐의 등으로 구속돼 수감됐다.

또 12·12 쿠데타와 5·18 광주민주화운동 진압, 비자금 사건에 대한 대법원 선고공판에서 징역 17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1997년 김영삼 정부의 특별사면으로 전두환 전 대통령과 함께 석방됐다.

유족으로는 배우자 김옥숙 여사와 아들 재헌, 딸 소영씨가 있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 씨는 광주를 찾아 아버지를 대신해 사죄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재헌 씨는 지난 2019년 8월 첫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그해 12월 5일에는 광주를 찾아 5·18민주화운동 피해자에게 사죄의 뜻을 전했다.

신군부의 책임을 부정한 노 전 대통령의 회고록에 대해서도 "개정판 논의를 해야할 것 같다"며 수정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