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규확진 1952명, 하루 새 686명 급증... "방역 긴장감 높여야"
신규확진 1952명, 하루 새 686명 급증... "방역 긴장감 높여야"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0.2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사진=뉴시스)
2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주말 영향으로 잠시 주춤했던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가 다시 급증하며 2000명에 육박했다.

특히 하루 만에 686명이 더 늘어나면서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확진자 급증에 우려가 나온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3주 동안 감소 추세였던 확진자 수가 이번 주 들어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일상 회복으로의 안정적 이행을 위해 우리 모두가 방역에 대한 긴장감을 다시 높여야 할 때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7일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95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주 전 수요일 1939명(14일 0시 기준) 이후 13일 만에 1900명 대다.

국내발생 확진자는 1930명으로 수도권에서 전국 확진자의 82.0%가 발생했다.

구체적으로 서울 723명, 경기 734명, 인천 125명 등 1582명이 수도권에서 발생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348명(18.0%)이다. 구체적으로 충남 58명, 경남 44명, 부산 42명, 경북 42명, 대구 39명, 전북 30명, 충북 29명, 강원 19명, 대전 15명, 광주 9명, 울산 7명, 제주 7명, 전남 6명, 세종 1명 등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2명이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도 9명이 늘어 누적 2797명이다. 누적 치명률은 0.79%다. 위중증 환자 수는 341명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