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부, 故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 '국가장' 결정
정부, 故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 '국가장' 결정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0.27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장례 절차를 국가장으로 치를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장례 절차를 국가장으로 치를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정부가 지난 26일 서거한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를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27일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결정하고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의 국무회의에 안건을 상정했다.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김 총리는 "정부는 이번 장례를 국가장으로 해 국민들과 함께 고인의 업적을 기리고 예우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국가장법에 따르면 국가장은 ▲전직·현직 대통령 ▲대통령 당선인 ▲국가 또는 사회에 현저한 공훈을 남겨 국민의 추앙을 받는 사람으로 명시돼 있다.

다만 '전직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7조)은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된 경우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예우를 하지 않는다고 돼 있다.

노 전 대통령은 전두환 전 대통령과 함께 군사 반란을 주도했던 내란죄로 징역 17년을 선고받고 복역중 1997년 12월22일에 특별사면을 받고 복권됐다. 추징금은 미납 논란 후 2013년에야 뒤늦게 완납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해 국가장을 해서는 안된다는 목소리들이 나오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