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마포구, 버려진 페트병으로 ‘텀블러 백’ 제작
마포구, 버려진 페트병으로 ‘텀블러 백’ 제작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1.0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텀블러백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텀블러백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버려진 투명 폐페트병을 모아 제작한 ‘텀블러 백’을 직원들에게 지원해 눈길을 끈다.

500ml 폐트병 3개면 가방 1개 생산할 수 있다. 투명 페트병 수거와 다회용 컵 사용도 유도할 수 있어 일석이조다.

앞서 구는 지난 9월 관내 99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공기관 1회용품 등 사용 줄이기 추진 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이번에 추진하는 ‘텀블러 백’ 지원은 이같은 1회용품 사용 줄이기 계획의 일환으로 1회용품 중 사용 빈도가 높은 1회용 컵 대신 개인컵 사용을 독려하기 위한 방안으로 음료 구매 시 텀블러 지참이 번거롭다는 의견에서 착안했다.

특히 ‘텀블러 백’ 제작은 지난 3월 마포구와 블랙야크가 체결한 ‘투명 페트병 재활용 활성화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에 따른 것으로 민관 협력으로 자원순환 실천에 나선 사례라 더욱 의미가 깊다.

협약에 따라 마포구가 수거한 투명 페트병을 모아 블랙야크에 제공하면, 블랙야크에서는 이를 ‘K-rPET(케이-알피이티) 재생섬유’로 가공해 의류 및 용품 등 고부가가치의 친환경 제품을 생산하게 된다.

텀블러 백 1개 제작을 위해서는 500ml 페트병 약 3개가 소요되며, 그동안 구에서는 구청사 내 각 부서에 전용 수거망을 배부하고 깨끗한 투명 페트병을 수거해왔다.

구는 이렇게 제작한 친환경 텀블러 백을 ‘폐기물의 올바른 분리배출 → 수거 → 가공을 통한 재활용 제품의 제작’으로 이어지는 자원순환의 모범사례로 삼아 추후 자원재활용 홍보물로도 활용할 구상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폐페트병이 일상에 필요한 제품으로 재탄생하는 과정을 통해 재활용의 가치에 대한 주민의 인식 개선이 기대된다”며 “공공부문에서 1회용품 줄이기 및 자원순환 실천에 먼저 모범을 보여 민간영역까지 참여를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