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 총리 “수도권, 언제라도 비상계획 검토”
김 총리 “수도권, 언제라도 비상계획 검토”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1.11.2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어렵게 시작한 일상회복이 첫 번째 고비를 맞았다”며 “수도권의 경우 언제라도 비상계획 발동을 검토해야 하는 급박한 상황”이라고 우려를 전했다.

김 총리는 24일 오전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방역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무엇보다, 중환자 병상을 비롯한 수도권의 의료대응 여력을 회복시키는 일이 급선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당면 과제로 ‘재택 치료’에 대한 활성화를 주문하며 수도권 이외 지역도 재택치료를 확대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재택치료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뒷받침할 의료대응의 큰 축이지만, 아직 현장에서 제대로 정착되지 못하고 있다”며 “중수본과 방대본은 지금의 환자 분류와 병상 운용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재평가하고, 우리의 의료대응체계를 재택치료 중심으로, 신속히 개편하는 일에 집중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개편 과정에서, 무증상·경증 환자가 집에서 치료받더라도 안심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좀더 보완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김 총리는 “수도권 이외 지역도 재택치료를 지금부터 확대 시행하고 조기에 안착 시켜야 한다"며 "각 지자체의 적극적인 행동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 김 총리는 고령 환자의 접종 효과가 급격하게 떨어지고 있다며 추가 접종에도 속도를 내야한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국민 여러분께서는 세번째 접종을 마쳐야만 비로소 예방접종이 마무리된다는 생각으로 다가오는 일정에 맞추어 추가접종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