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오미크론' 확진 서울대 유학생 관련 감염 의심 사례 3건 추가
'오미크론' 확진 서울대 유학생 관련 감염 의심 사례 3건 추가
  • 김영준 기자
  • 승인 2021.12.08 0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김영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대학교와 관련해 감염 의심 사례 3건이 추가로 발생했다.

7일 관악구에 따르면 오미크론 확진자이자 서울대 유학생 A씨의 밀접 접촉자 3명이 최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오미크론 의심 사례로 분류돼 추가 분석이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확진자 A씨는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인 목사 부부가 다니는 인천 미추홀구 교회를 방문한 뒤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관악구 관계자는 "A씨의 밀접 접촉자가 총 7명이었는데 나머지 밀접 접촉자 4명은 음성으로 나왔다"며 "확진된 3명의 오미크론 감염 여부는 질병관리청에서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재 서울 지역에서는 서울대 유학생 1명, 한국외대 유학생 1명, 경희대 유학생 1명 등 총 3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됐으며, 대학가를 중심으로 추가 감염이 우려된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