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WHO 유럽사무소 "백신 접종 의무화, 최후의 수단되어야해"
WHO 유럽사무소 "백신 접종 의무화, 최후의 수단되어야해"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1.12.08 0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사무소 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는 최후의 수단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7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한스 클루주 WHO 유럽 사무소 소장은 이날 의무적인 백신 접종과 관련해 "최후의 수단이 돼야 하며,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모든 다른 실행 가능한 선택지를 다 썼을 때만 적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클루주 소장은 "코로나19 감염은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현재는 5∼14세 연령대에서 가장 높은 비율이 관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지역에서는 이 연령대 코로나19 발병률이 평균 인구보다 2∼3배 높다"며 "각국에 어린이들과 학교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든 초등학교에서 마스크 착용을 규범으로 만들어야 하며, 어린이 백신 접종도 논의되고 국가별로 고려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클루주 소장은 코로나19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으나, 우세종인 델타 변이에 집중돼야 한다고 전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