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강T-지식IN] 재산분할의 의미
[한강T-지식IN] 재산분할의 의미
  • 최규민 변호사
  • 승인 2021.12.27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률사무소 광현 최규민 변호사
법률사무소 광현 최규민 변호사

[한강타임즈] 재산분할이란 이혼을 하게 되는 부부가 혼인기간 동안 공동으로 형성한 재산을 재산형성기여도에 따라 분할하는 것을 말한다. 재산분할은 협의이혼, 재판상 이혼의 경우에 모두 인정된다. 따라서 부부 쌍방의 합의를 통해서 공동재산을 나눌 수 있고,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가정법원에 재산분할을 청구할 수 있다. 

분할의 대상이 되는 재산은 혼인 중 부부가 쌍방 협력해서 모은 재산이다. 혼인 전부터 부부가 각자 소유하고 있던 재산이나 혼인 중에 부부 일방이 상속·증여 등을 통하여 취득한 재산일지라도, 다른 일방이 그 재산의 유지·증식을 위하여 기여를 했다면 그 유지·증식된 부분을 재산분할의 대상으로 삼을 수 있다. 물론 퇴직금이나 연금 등의 장래의 수입도 재산분할의 대상이 된다. 

부부 일방이 혼인 중 제3자에게 부담한 채무는, 그 채무가 일상가사에 대한 채무가 아니라면 이는 원칙적으로 개인 채무로서 재산분할의 대상이 되지 않는다. 예를 들면 부부 일방이 대출을 받아 그 돈을 도박자금이나 유흥비 등으로 사용하였다면 이는 개인채무로서 재산분할의 대상이 되지 않지만, 대출받은 돈으로 공동생활을 위한 생활비로 사용하였다든지, 부부가 함께 거주할 집을 구입하였을 경우 이는 일상 가사에 대한 채무로서 재산분할의 대상이 된다.

그러나 부부사일지라도 상대방 배우자에게 수입이나 재산내역을 일체 함구하여 서로의 재산 내역에 대하여 자세히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와 같은 경우 가정법원을 통하여 문서제출명령 및 사실조회 신청을 하면 상대방 명의의 부동산 내역, 예금 내역, 보험 가입내역을 전부 조회할 수 있다. 그러나 상대방이 차명으로 재산을 보유하고 있다든지, 개인에 대한 채권을 가지고 있을 경우에는 이를 알아내는 것이 쉽지 않다. 만약 이혼을 생각 중이라면 관련 내용에 대한 녹음 및 복사 등을 통하여 증거를 미리 확보하여 두는 것이 좋다.

부부공동재산 내역이 파악되었다면, 재산분할 비율에 따라 부부공동재산을 나누어 갖는다. 재산분할 비율은 공동재산의 형성에 어느 정도 기여를 했는지에 따라 그 비율이 달라진다. 구체적 사안마다 재산분할 비율이 달라지겠지만, 통상 부부가 맞벌이를 하였는지 여부, 처가 전업주부로서 가사를 전담한 경우에는 혼인기간이 장기간이었는지 여부가 재산분할 비율을 결정하는데 큰 고려사항이 된다. 

재산분할 비율을 정하는 데 있어 주의할 것은 부부 일방의 잘못으로 이혼을 하게 된 경우에도 그러한 사유들이 재산분할 비율을 결정하는 데 있어 고려가 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재산분할은 혼인 중 부부가 공동으로 모은 재산에 대해 본인의 기여도에 따른 상환을 청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위자료는 부부 일방의 잘못으로 이혼하게 된 사람의 정신적 고통을 위로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를 별개로 보고 있는 것이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