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의당 "현대산업개발, 책임 최대한 감추려해…해명은 거짓"
정의당 "현대산업개발, 책임 최대한 감추려해…해명은 거짓"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2.01.17 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정의당 현대산업개발 화정동 아파트 붕괴사고 대책본부(이하 대책본부)는 "현대산업개발은 자신들의 책임이 될만한 부분은 최대한 감추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16일 정의당 대책본부는 이날 "충분한 콘크리트 양생 기간을 거쳤다는 현대산업개발의 해명은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책본부는 "현대산업개발은 최소 12일에서 18일간 충분한 콘크리트 양생 기간을 거쳤다고 해명했지만 건설노조가 확보한 콘크리트 타설 일지에 따르면 5개 층이 각각 6~10일 만에 타설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논평을 전했다.

이어 "붕괴 사고 건물 옆에 있는 203동에서 콘크리트 타설 도중 슬래브가 주저앉는 사고가 있어 재시공했다는 언론보도가 사실이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사고 이후 동일한 구조인 붕괴 건물에 대해 어떤 대책을 세웠는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대책본부는 "실종자 수습과 재발 방지를 위해 공사 과정 일체를 숨김없이 밝혀야 한다"고 규탄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