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복지부 직원 24명 집단감염…30%이상 재택근무 비상조치
복지부 직원 24명 집단감염…30%이상 재택근무 비상조치
  • 이규한 기자
  • 승인 2022.01.25 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규한 기자]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24일 재택근무 등 비상조치를 내렸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백브리핑에서 "복지부 내 감염이 발생해 오전 10시 기준으로 총 24명의 확진자가 생겼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확진자들은 재택치료를 받게 했고 전체적으로 복지부에서도 비상조치를 발동했다"며 "30%이상 재택근무를 하도록 하고, 재택근무가 가능한 인력은 재택근무조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이어 "대면회의와 대면행사는 연기하는 등 대면 업무는 최소화하도록 업무를 조정중이다"라며 "감염경로는 이제 막 확진자가 발생한 상황이라 역학 조사 중이며, 정확한 감염경로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세종시와 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21일 40대 복지부 직원이 유증상으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후 이날까지 총 24명이 차례로 확진됐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