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진중권 "국민은 '4자 토론' 기대...野 발뺌에는 명분도 근거도 없어"
진중권 "국민은 '4자 토론' 기대...野 발뺌에는 명분도 근거도 없어"
  • 이현 기자
  • 승인 2022.01.2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법원 판결 따라 4자 TV토론해야"
野, 與 제안에 "31일 양자토론만 받겠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직설청취, 2022 대선과 정의당’ 연속 강좌 초청 강연에 참석해 발언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직설청취, 2022 대선과 정의당’ 연속 강좌 초청 강연에 참석해 발언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최근 정의당으로 복당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이 '4자 토론'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양자토론'부터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무슨 합리적인 근거가 있어 이런 식의 발뺌을 하는가"라며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앞서 더불어민주당이 양자토론과 다자간 토론을 병행하자는 제안에 국민의힘이 "민주당은 4자 토론을 끌어들였다"며 거절한 데 대해 합리적 근거나 명분이 없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낸 것. 

진 전 교수는 지난 27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서 "토론 한번 하자는데 뭐 붙이는 게 많다. 이미 TV토론을 하기로 했는데 무슨 양자 토론을 하자고 하느냐"며 "모든 국민은 법원의 판결이 났을 때 4자 토론을 하는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다. 도대체 무슨 합리적인 근거가 있어 이런 식의 발뺌을 하는지 도대체 이해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원에서 판결이 난 것은 이미 (오는 31일에) TV토론이 잡혀 있었고, 그 부분을 윤 후보와 이 후보 둘이 하는 게 부당하다는 것"이라며 "그렇다면 TV토론을 4자가 함께 하는 게 합리적인 해결책인데 또 TV토론을 안 하고 따로 하자고 하면 국민은 뭐가 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국민은 방송 3사가 중계하는 대선 토론을 기대했다"며 "양자 토론은 두 후보가 알아서 같이 하면 되는 것 아니냐. 토론 한번 하는데 되게 힘들다. 정말 뭐하자는 것이냐"라고 덧붙였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31일로 예정된 이 후보와 윤 후보의 양자토론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당일 함께 진행될 예정인 4자 TV토론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참석을 알리며 "윤 후보만 입장을 밝히면 된다"고 의중을 물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이날 "민주당은 4자 토론을 끌어들여 양자토론을 회피하지 말라"며 "31일 양자토론과 다자토론을 같이 하자는 것은 각 당 후보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며 토론을 안 하겠다는 것"이라며 민주당 측 제안을 거절했다.

이어 "오늘 박주민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 단장에게 양자토론 실무협상을 위해 만날 것을 제안한다"며 "국민 여러분은 양자 토론이 열리면 많은 방송사와 유투버 등의 실황중계를 통해 시청할 수 있으며 더 많은 매체를 통해 더 효율적으로 토론을 접하실 수 있을 것"고 덧붙였다.

한편, 진 전 교수는 지난 21일 정의당에 복당하겠다고 밝혔다. 정의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에 찬성하자 탈당한 지 2년 만이다.

이를 두고 정의당 일각에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우호적인 메시지를 냈던 진 전 교수의 복당에 대해 "정의당은 이제 윤석열 후보에게 우호적인 정당, 더불어민주당 공격만이 곧 정체성인 정당이라는 인식이 굳어질 것"이라며 우려를 표하고 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