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文대통령ㆍ尹당선인 회동 연기... ‘의제 조율 이견 관측’
文대통령ㆍ尹당선인 회동 연기... ‘의제 조율 이견 관측’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3.16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로 예정됐던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청와대 회동이 연기됐다. (사진=뉴시스)
16일로 예정됐던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청와대 회동이 연기됐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오늘 예정된 회동이 연기됐다.

연기 이유에 대해서는 양측 협의에 따라 밝히지 못한다고 설명했지만 최근 공공기관 인사 문제로 충돌한 바 있는데다 청와대 민정수석 폐지,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문제 등 의제 조율 과정에서 이견이 노출됐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오전 서면 브리핑을 내고 “오늘 예정됐던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의 회동은 실무적 협의가 마무리 되지 않아 일정을 다시 잡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 역시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실무적인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일정을 다시 잡기로 했다”고 회동 연기 사실을 전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연기 이유는 양측 합의에 따라 밝히지 못한다”며 “실무자 차원의 협의는 계속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청와대와 당선인 측은 임기 말 공공기관 인사 문제를 둘러싸고 충돌한 바 있으며 특히 윤 당선인이 청와대 민정수석 폐지를 밝히면서 현 정부를 겨냥하기도 했다.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공공기관 인사에 대해 “분명한 것은 문재인 정부 임기가 5월9일까지고, 임기 내 인사권을 행사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인사권은 아직 문 대통령에게 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또 민정수석실 폐지와 관련해서도 “정책적 판단의 문제로 과거 국민의정부 등에서도 일시적으로 폐지한 적이 있다”면서 “다만 현 정부에서 하지 않았던 일을 들어서 민정수석실 폐지의 근거로 삼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민정수석실은 법령이 정한 업무에 충실한 소임을 다해 왔다는 점을 다시 한번 밝혀 드린다”고 재차 확인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