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의류제조업체 작업환경개선 총 2억원 지원
중구, 의류제조업체 작업환경개선 총 2억원 지원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3.16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중구 작업환경개선사업으로 전기증설과 배전함 교체 지원을 받은 의류제조업체
지난해 중구 작업환경개선사업으로 전기증설과 배전함 교체 지원을 받은 의류제조업체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지역 내 영세 봉제업체의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작업환경개선 사업에 총 2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쾌적하고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을 지원함으로써 봉제 소공업체의 생산성 향상과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고자 하는 것으로 구는 지난해부터 자체 예산을 편성해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원대상은 중구 소재 의류제조업체로 상시 근로자수 10인 미만인 소공인 업체다. 특히 구는 사업자 무등록업체도 지원대상에 포함했다.

구는 현장점검을 통해 구조상 환기가 어려워 유해물질에 노출될 우려가 높은 지하 또는 반지하에 위치한 작업장을 선정해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사항은 ▲흡음·방음설비 ▲폐수용 배관 ▲공기순환 장치 닥트 ▲바닥개선공사 ▲화장실 개선 등으로 사업주가 필요한 항목을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안전관리품목인 소화기, 화재감지기, 누전차단기, 배선함 등이 설치되지 않았거나 유효기간이 경과한 경우 필수로 신청해야 한다.

지원금액은 총 2억원으로 사업자 등록업체의 경우 업체당 최대 900만원, 무등록업체는 사업자등록을 조건으로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한다. 자부담 비율은 각 10%로 동일하다.

신청은 오는 25일까지 중구청 도심산업과나 중구 의류패션지원센터에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 또는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신청 업체에 대한 실태조사 및 환경개선 컨설팅을 거쳐 1차 대상자를 선정하고 이후 심의를 통해 최종 지원대상을 확정짓는다. 사업장별 시공 및 지원금 지급은 5월 중에 이뤄질 예정이다.

중구 작업환경개선 지원사업에 신청한 업체는 향후 서울시 주관 지원사업에도 자동 신청되어 이중 신청의 번거로움을 덜 수 있다.

한편 구는 대표 도심제조산업인 봉제업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해 오고 있다. 소규모 의류샘플 제작을 원하는 디자이너와 인플루언서 등을 봉제소공인과 연계하여 일감을 지원하는 한편, 지난 2019년에는 봉제업체 작업공정 개선을 위해 공용재단실을 조성했다.

자동재단에 필요한 CAD, CAM, 자동연단기, 연단테이블 등 최신 설비를 갖춘 공용재단실은 지역 내 봉제업체나 일감 연계 디자이너라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코로나19 발생 초기인 2020년에는 마스크 대란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봉제단체들과 면마스크 10만매를 제작해 구민들에게 지원하기도 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중구 도심산업의 근간인 의류제조업이 급변하는 산업 생태계 속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작업환경개선뿐 아니라 재정적·기술적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