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영등포구, 여의도 벚꽃길 개방 이틀 연기... “봄꽃 개화시기 고려”
영등포구, 여의도 벚꽃길 개방 이틀 연기... “봄꽃 개화시기 고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3.29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1일부터 10일까지... 개방시간ㆍ통제구간 동일
공식 축제는 미개최... 벚꽃길 산책만 가능
지난 해 만개한 여의서로 벚꽃길
지난 해 만개한 여의서로 벚꽃길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오는 31일로 예정했던 여의도 벚꽃길 개방 일정을 오는 4월2일부터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이는 봄꽃 개화시기를 고려한 조치다.

이번 여의도 벚꽃길 개방은 코로나19로 3년 만에 개방되는 것으로 올해도 역시 공식 축제는 개최하지 않는다.

당초 구는 31일부터 4월 8일까지 여의서로 벚꽃길을 개방한다고 발표한 바 있지만 연이은 비소식과 예년에 비해 낮아진 기온으로 개화 시기가 수일가량 늦어짐에 따라 이틀 연기하게 됐다.

개방 일정은 다소 변경됐으나 개방 시간 및 통제 구간, 교통 통제 사항등은 기존 계획과 동일하게 운영된다.

4월 1일 12시부터 11일 12시까지 여의서로(국회 뒤편) 1.7km 구간의 차량 통행은 전면 통제되며, 4월 2일부터 10일까지 서강대교 남단~의원회관 사거리까지의 국회 뒤편 여의서로 벚꽃길 보행로는 제한적으로 개방된다. 보행로 개방 시간은, 평일에는 9시부터 22시까지 주말에는 8시부터 22시까지다.

벚꽃길 내 상춘객은 모두 우측 일방으로만 통행할 수 있으며, 전동킥보드 및 자전거 주행은 금지된다.

벚꽃길 진․출입은 서강대교 남단 사거리와 의원회관 사거리에서만 가능하며, 한강공원에서 여의서로 벚꽃길로 올라오는 통행로는 모두 통제된다.

또한 벚꽃길 개방 일정에 맞춰, 여의도 전역을 밀집도에 따라 구획하여 불법 노점상과 무단 주차 등 기초질서 위반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벚꽃길 방역소독을 강화하는 한편, 상춘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구역을 특별 관리하여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안전사고 예방에도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봄꽃길 개방 및 교통 통제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여의도 봄꽃축제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여의도 벚꽃길을 찾는 상춘객 모두가 만개한 꽃의 향연 속에서 봄 내음을 만끽할 수 있도록 개방 일정을 개화시기에 맞춰 변경하게 됐다”며, “희망찬 봄기운과 더불어 안전하고 쾌적한 산책길이 될 수 있도록 시설물 유지 관리와 방역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