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구, 폐기물 8천톤 감량... ‘반입량관리제’ 최우수구 선정
중구, 폐기물 8천톤 감량... ‘반입량관리제’ 최우수구 선정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3.2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 쓰레기 반입률 87.9%... 자치구 평균 105%
인센티브 3억6400만원... 감량 달성 자치구 '최고액'
2021년 10월 12일 중구 쓰레기 연구소 새롬 개관식
2021년 10월 12일 중구 쓰레기 연구소 새롬 개관식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지난해 서울시에서 실시한 반입량관리제 사업에서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가장 많은 감량률을 기록하며 최우수구에 선정됐다.

구가 지난해 반입률은 87.9%로 서울시 자치구 평균 105%에 비해 월등한 성과다.

이에 구는 감량목표를 달성한 6개구 중 가장 최고액인 3억6400만원의 인센티브도 확보하게 됐다.

구에 따르면 지난해 중구의 폐기물 발생량은 5만7155톤으로 목표였던 6만5045톤보다 8000여 톤 가까이 줄여 반입률 87.9%의 성과를 냈다.

서울시 내에서 반입률을 10%이상 줄인 곳은 중구가 유일했다. 구는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중구의 생활쓰레기 발생량이 서울시에서 세 번째로 높았음을 감안해 볼 때 괄목할만한 결과다.

서울시는 감량목표를 달성한 6개구(중구, 종로구, 성동구, 성북구, 동작구, 서초구)에 인센티브를 차등지급하기로 하고 중구에 최고액인 3억 6천 400만원에 해당하는 쓰레기 반입수수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지난해 10월 쓰레기문제 해결을 위한 전문교육시설인 '쓰레기연구소 새롬'을 개관해 주민들에게 환경오염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친환경 제품에 대한 각종 교육을 진행해 오고 있다.

'새롬'은 주민들이 일상 속에서 친환경제품을 사용하는 습관을 들이고 지속적으로 실천할 수 있도록 돕는 길잡이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여기에, 2020년부터 마을클린코디를 운영해 주민들에게 생활쓰레기 배출방법을 소개하고 분리배출 실천을 돕고 있으며, 공공부문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폐비닐·폐패트병 배출 요일제 등도 꾸준히 진행 중이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구는 향후 주민편의형 IoT종이팩수거함 설치, 자동수거함 포인트 적립, 재활용품 종량제봉투 교환 등 다양한 방법을 마련해 분리배출 시스템을 개선하고 자원순환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서양호 구청장은 "쓰레기 문제에 대한 대비는 우리 구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미래세대를 위해 모두가 고민하고 실천해야 할 중요한 과제"라며 "중구가 쓰레기 문제 해결을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각종 교육과 실천에 적극 나서겠다"고 전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