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美, 러 반도체·항공·해운 등 추가 제재…"기업도 추가 예정"
美, 러 반도체·항공·해운 등 추가 제재…"기업도 추가 예정"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2.04.01 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미국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해 러시아의 항공, 해운 및 전자 분야 기업과 개인에 대한 추가 제재를 발표했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러시아 최대 반도체 생산업체 미크론을 포함해 초소형 전자부품 최대 수출업체 등 21개 기업과 관계자 13명을 새로운 제재 명단에 포함한다고 밝혔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성명에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영토를 침범했을 뿐 아니라 무고한 시민을 공격했다"며 "이 말도 안 되는 전쟁이 끝날 때까지 푸틴의 '전쟁 기계'에 대한 제재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미 상무부는 내달 1일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120개 기업을 추가로 수출 제재 명단에 포함할 예정이다.

케이트 베딩필드 백악관 공보국장은 브리핑을 통해 "내일 상무부가 항공 및 해운 분야의 러시아 및 벨라루스 기업에 대해 추가 수출 제재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명단에 포함되면 별도 허가가 없는 한 미국의 첨단 기술을 사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현재까지 러시아의 상위 20위 부호 가운데 절반 가량이 여전히 제재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확대하려 하고 있으나,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이 석유와 천연가스로 인해 제재를 머뭇거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