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靑 "尹 집무실 이전 예비비 승인건 국무회의 상정, 상황 지켜봐야"
靑 "尹 집무실 이전 예비비 승인건 국무회의 상정, 상황 지켜봐야"
  • 이현 기자
  • 승인 2022.04.04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수현 "300억 합의 여부 미확인…언론보도 자체가 맞지 않아"
대우조선해양 인사 논란에 尹-文 대치 여전...승인 지연 관측도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이 31일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김정숙 여사의 의상 논란 및 특수활동비 사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박 수석은 특활비·김정숙 여사 옷값 관련 무분별한 의혹제기에 유감을 표하며 '감사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관련해 단 한 건의 지적사항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이 31일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김정숙 여사의 의상 논란 및 특수활동비 사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박 수석은 특활비·김정숙 여사 옷값 관련 무분별한 의혹제기에 유감을 표하며 '감사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관련해 단 한 건의 지적사항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청와대 집무실 용산 이전 공약과 관련, 4일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인수위가 요청한 예비비 300억 원 승인 안건 국무회의 상정은 "포함되지 않은 내용"이라며 선을 그었다.  

박 수석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 뉴스쇼'에 출연해 '실무협의에서 예비비 300억 원 집행키로 합의했고, 이르면 내일 예정된 국무회의에 올릴 수 있다는 보도가 사실인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청와대와 윤 당선인 측 실무진이 예비비 집행 규모를 300억 원 규모로 합의한 데 대해선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없고, 확인 되지 않는 내용"이라며 말을 아꼈다. 

이어 "현재로는 내일 국무회의에 상정될 안건에 이 예비비 승인의 건이 포함이 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지만, 오늘의 상황에 따라서 내일 상정이 될 수도 있고 만약 내일 안 된다면 주중에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서 할 수도 있겠다"면서 "중요한 것은 오늘의 (협의) 상황이 아마 내일 (상정) 되느냐, 어떻게 되느냐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특히 박 수석은 '실무진 사이에 합참 이전 비용을 제외한 나머지 300억 원에 대한 합의는 있었던 것인가'라는 사회자의 확인 질문에 "그것이 확인이 안 된다는 것"이라면서도 "실무협의 간에 나누는 이야기가 언론에 보도된다는 자체가 그것은 좀 맞지 않는 얘기"라고 말해,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윤 당선인과의 회동에서 "정확한 이전 계획에 따른 예산을 '면밀히 살펴 협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가 윤 당선인의 집무실 이전 계획에 안보 공백 우려를 내비쳤던 만큼, 이를 해소할 수 있는 절충안을 제시하면 예비비를 승인하겠다는 '조건부 합의'로 해석됐다. 

인수위에 따르면 당초 추산한 496억 원의 예비비 가운데 청와대의 요구를 적극 수용해 국방부·합참 건물 이전 118억 원을 제외한 300억 원가량의 예비비 지출 승인을 실무협의 단계에서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집무실 국방부 청사 이전에 따른 리모델링 비용(252억 원), 대통령 경호처 이전 비용(99억9700만 원), 대통령 관저 리모델링 비용(25억 원) 등 시급한 비용만 우선 이번 주 임시 국무회의 상정을 거쳐 단계적으로 승인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근 대우조선해양 신임 대표이사 선임건 등으로 신구 권력 갈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인수위 측이 제시한 300억 원 규모의 예비비 승인이 윤 당선인의 당초 계획과 달리 지체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박 수석도 오늘 협상 상황에 따라 임시국무회의 처리 여부를 지켜봐야 한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내비친 만큼, 예비비 국무회의 상정 일정이 늘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