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종로구, 54년만에 개방 북악산 ‘걷기 편한길’ 조성
종로구, 54년만에 개방 북악산 ‘걷기 편한길’ 조성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4.06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로구는 북악산 전면 개방에 발맞춰 걷기 편한 길 조성을 위해 설치한 야자매트
종로구는 북악산 전면 개방에 발맞춰 걷기 편한 길 조성을 위해 설치한 야자매트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1968년 북한군의 청와대 기습시도 사건인 ‘김신조 사건’으로 시민들에게 제한적으로 공개돼 온 북악산이 54년 만인 지난 6일 마침내 전면 개방됐다.

이에 구는 이 일대 수려한 자연환경을 보존하면서도 문화유산이 지닌 가치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걷기 편한 길’로 조성하기로 했다.

구는 ‘한양도성 스탬프투어’ 재개, ‘북악산 둘레길 탐방 프로그램’과 ‘걷기대회’ 운영 등도 계획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 관계자는 “2020년 북측면 개방 이후 무려 30만 명의 시민들이 북악산을 다녀갔다”며 “이번 전면 개방으로 북악산 탐방 코스가 역사문화도시 종로의 정수를 담은 주요 관광상품으로 발전하길 고대한다”고 기대를 전했다.

한편 ‘북악산 전면 개방’은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공약으로 내걸었던 사업이다. 개방 면적은 여의도공원 4.7배에 해당하는 110만㎡이며, 이 지역 내 탐방로 길이만 해도 무려 4.8㎞에 달한다.

이에 종로구는 그간 대통령 경호처, 문화재청, 수도방위사령부 등과 손잡고 북악산이 품고 있는 풍부한 역사문화자원을 더욱 많은 시민들에게 알리는 데 집중해왔다.

이번 북악산 남측 면까지 더해 모든 지역이 시민 품으로 온전히 돌아가게 됨에 따라, 종로구민은 물론 서울시민을 위한 도심녹지 공간 또한 눈에 띄게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앞서 종로구는 1단계 개방 시에도 기존 군 순찰로를 자연친화적이면서도 남녀노소 걷기 편한 길로 탈바꿈시킨 바 있다.

이번 2차 개방을 위해 목재데크와 야자매트를 병행 설치한 데 이어 인근 자연석을 활용한 돌계단 정비까지 완료했다.

이밖에도 관계부처와 뜻을 모아 북악산 남측 탐방로와 성곽을 연결하는 청운대쉼터, 숙정문과 삼청공원에 각각 출입문을 신설하고 시민 편의를 높일 3대 거점쉼터(촛대바위쉼터, 청운대 전망대, 계곡쉼터) 및 삼청 탐방안내소와 화장실을 조성하였다. 만세동방 주변 자연석 정비를 토대로 법흥사 터 보존을 위해 우회길을 조성한 세심한 배려 역시 돋보인다.

아울러 탐방객 안전과 산림자원 보존을 위한 산불예방체계를 구축하고 이 일대가 지닌 중요성을 감안해 AI 기반의 최첨단 시스템을 도입, 경계력 보강에 있어서도 만반의 태세를 갖추었다.

특히 북악산 개방으로 산악인의 오랜 바람이던 백두대간 추가령에서 남쪽으로 한강, 임진강에 이르는 산줄기 ‘한북정맥’이 오롯이 이어지게 된 부분도 주목할 만하다.

서대문구 안산에서 출발해 인왕산~북악산~북한산으로 이어지는 구간의 주파가 중단 없이 가능해진 것이다. 이로써 부암동과 삼청동을 잇는 상권이 연결돼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되었던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