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정부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비용 유료화 시기 논의"
정부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비용 유료화 시기 논의"
  • 오지연 기자
  • 승인 2022.04.13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정부가 병·의원에서 시행하는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비용에 대한 유료화 시점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13일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신속항원검사시) 환자는 진찰료 5천원만 부담하고, 검사비는 전액 국가에서 부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반장은 "검사에 적용되는 수가는 (감염병) 등급이나 의무 격리 등 여러 여건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며 "아직은 검사비를 환자가 부담하도록 하지는 않고, 향후 (유료화) 시기를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 비대면 진료가 유지되고 있으며, 향후 '포스트 오미크론' 대책과 함께 논의 중"이라며 "통상 1급 감염병은 비대면 진료를 허용하고 있는데, 급수에 변동이 있더라도 (비대면 진료가) 가능한 조건이 있기 때문에 여러 조치를 고민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루 20만명 정도의 확진자가 나오는 상황인데다 재택치료자 관리에 비대면 진료가 유용한 진료방식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반장은 "비대면 진료 방식도 당분간 유지하면서 유행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며 "비대면 진료 중단 시점을 따로 정하지 않고 유지하면서 향후 방침을 논의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