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종로구, 오는 22일 ‘단종비 정순왕후’ 추모제 개최
종로구, 오는 22일 ‘단종비 정순왕후’ 추모제 개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4.20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종비 정순왕후 추모 제례 모습
단종비 정순왕후 추모 제례 모습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종로구가 오는 22일 오후 2시 숭인근린공원 내 동망봉에서 ‘제14회 단종비 정순왕후 추모제’를 연다고 밝혔다.

구는 지난 2008년부터 단종비 정순왕후의 넋을 기리고 지역의 소중한 역사문화유산도 널리 알리기 위해 ‘정순왕후 추모제를 꾸준히 개최해 왔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해 지난 2020년에는 추모제를 지내지 못했다.

다만 올해는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됨에 따라 더욱 많은 주민과 함께할 수 있는 시간들로 기획될 예정이다.

이번 추모제의 주제는 동정(同情)으로 정했다. 단종을 그리워하며 오랜 세월을 홀로 살다 간 왕후를 동정하는 마을 여인들의 마음이 500여년의 시간이 흐른 오늘날, 정순왕후를 기리는 우리의 모습과 같다는 뜻을 담았다.

여산 송씨 종친회와 구청 관계자, 인근 지역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14시부터 ▲식전공연(퓨전 국악) ▲인사 말씀 ▲추모공연(진혼무) ▲추모제례 ▲기념 촬영 순으로 이어진다.

‘식전공연’을 위해서는 퓨전국악팀 하나연과 비보이들이 함께 정순왕후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전통국악기와 춤으로 풀어내고, ‘추모공연’은 창작무용·타악 퍼포먼스 그룹 아작이 맡아 왕후의 혼을 위로하는 춤사위를 선보인다. ‘제례’ 봉행은 (사)전주이씨대동종약원에서 이끌 예정이다.

한편 1454년 어린 나이에 왕비에 책봉된 정순왕후 송씨는 단종이 왕위를 세조에게 일임하고 상왕이 되면서 왕대비가 되지만, 단종이 영월로 유배됨에 따라 궁에서 쫓겨나 관비로 전락한다. 단종 승하 후에는 날마다 동망봉에 올라 그의 명복을 빌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이에 종로구는 정순왕후가 머물렀던 청룡사, 정업원 터, 단종의 안위를 빌기 위해 매일 올랐다는 동망봉(동망정), 단종이 영월로 유배될 때 마지막 인사를 나눈 영도교 등 관련 유적지를 두루 둘러볼 수 있는 ‘숭인동’ 골목길 탐방 코스를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정순왕후의 한 많았던 삶과 조선왕조의 역사에 대해 배우는 숭인동 코스를 포함해 종로 구석구석에 얽힌 해설을 듣고 관광하는 ‘해설사 프로그램’은 구청 누리집에서 사전 예약 후 이용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매해 4월마다 정순왕후 추모제를 통해 후손들에게 역사의식을 심어주고 지역의 소중한 문화자산을 알리는 시간을 가져왔다”며 “지난했던 정순왕후의 삶을 기리는 올해 추모제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