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文정부 출신 윤종원 국조실장 임명 놓고 당정 온도차...윤석열의 결단은
文정부 출신 윤종원 국조실장 임명 놓고 당정 온도차...윤석열의 결단은
  • 이현 기자
  • 승인 2022.05.26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덕수 국무총리, 윤종원 국조실장 임명에 목소리
與, 文정부 탈원전·부동산 정책 관여 윤종원에 반대
윤종원 IBK기업은행 은행장 (사진=뉴시스)
윤종원 IBK기업은행 은행장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의 국무조정실장 인선안에 대해 당정이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는 모습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윤 은행장의 국조실장 임명을 강조하고 있지만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 출신 인사를 내각에 들이는 것을 불편하게 여기고 있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국조실장 임명건과 관련, 과거 책임총리제를 주장한 만큼 한 총리의 의지를 최대한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의 반대 기류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으나, 구야권 인사에 대한 선 긋기식 인선으로 자칫 민심에서 멀어질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 총리도 윤 행장을 염두에 두고 있다. 앞서 지난 25일 한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그는 훌륭한 경험을 가졌다”고 평했다.

윤 행장은 경제 관료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에서 재정경제부 대통령 경제보좌관실로 파견됐을 때부터 당시 국조실장이었던 한 총리와 연을 이어오고 있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부동산 정책 등에 관여한 윤 행장이 국조실장으로 임명되는 것을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윤 행장이) 문 정부 탈원전 정책에 앞장섰고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도 안 했고 부동산 정책도 비호했다”면서 “아무런 소신과 원칙 없이 문 정권 5년 내내 호의호식했던 사람이 새 정부 중요 자리에 간다는 건 있을 수 없다는 그런 연락들이 많이 오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