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野 "尹, 40년지기 아들 채용 농단 수준"... 대통령실 "불공정한 채용 없어"
野 "尹, 40년지기 아들 채용 농단 수준"... 대통령실 "불공정한 채용 없어"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7.15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40년 지기 2명의 아들의 대통령실 채용 논란이 불거지면서 또 다시 충돌하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은 "사적채용이 농단 수준"이라며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는 게 낫겠다"고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는 반면 대통령실은 "불공정한 사적 채용은 없었다"고 일축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5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의 40년 지기 2명의 아들이 나란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실에 근무하고 있다는 언론보도는 충격적"이라며 "윤 대통령 부부가 대통령실을 사적 인연으로 가득 채워놓았다"고 비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의 외가 6촌, 김건의 여사가 운영하던 코바나컨텐츠의 전직 직원들, 극우 유튜버 안정권 씨 누나 등이 대통령실에서 근무하고 있는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논란이 돼 왔다.

이어 이번에 또 윤 대통령의 40년 지기 아들 2명도 대통령실에 근무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에 더욱 불을 지피고 있다.

이 원내대변인은 "차라리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것이 더 나을 것 같다"며 "윤 대통령 부부는 즉각 사적으로 채용된 사람들을 모두 공개하고 대통령실 인사기준을 재정립하라"며 "인사 추천, 검증 시스테도 전면 재정비 할 것을 약속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불공정한 채용은 없었다"며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강 대변인은 "일부 언론에서 '사적 채용 논란'이라 보도된 인사들은 모두 선거 캠프에서 활동했고 각자의 자리에서 헌신해 대선 승리에 공헌했다"며 "이들은 각자의 능력과 역량에 맞춰 공정하게 채용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들의 임용을 마치 사사로운 인연으로 채용된 것이라며 사적 채용으로 규정하는 건 사실과 맞지 않다"며 "앞으로 대통령실은 국민이 궁금해하시는 부분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로 소통하며 일부 보도에 잘못된 것이 있다면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렇게 계속해서 대통령실 인사 문제가 불거지면서 대통령실의 반박에도 당분간 대통령실을 둘러싼 인사문제는 쉽게 사그러들지 않을 전망이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