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오늘 국회 원구성 담판... 합의 시 오후 상임위원장 선출
오늘 국회 원구성 담판... 합의 시 오후 상임위원장 선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7.22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의장 주재 여야 회동에 참석한 뒤 의장실을 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의장 주재 여야 회동에 참석한 뒤 의장실을 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여야는 오늘 21대 국회 후반기 원구성 협상 최종 담판에 나설 예정인 가운데 54일째 개점휴업 중인 국회가 정상화 될 지 주목된다.

국민의힘 권성동,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상임위원회 배분에 대한 담판에 나선다.

여야는 김 의장이 제안한 원구성 시한인 21일을 하루 넘긴 상태로 이날에는 이견을 좁힐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린다.

만약 이날 여야가 최종 합의를 이룰 경우 국회는 이날 오후 2시 바로 본회의를 열고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원구성 합의 불발의 가장 큰 쟁점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와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위원장 자리다.

앞서 여야는 후반기 국회 의장단과 함께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은 민주당이 맡기고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과방위와 행안위를 놓고 여야의 줄다리기가 이어지면서 현재까지 원구성을 하지 못하고 공전하고 있다.

민주당은 법사위를 양보한 만큼 해당 위원장을 모두 가져가겠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국민의힘을 양당이 하나씩 나눠 맡자고 맞서고 있다.

지난 21일 협상 실패 후 박 원내대표는 “김진표 의장은 잠정적으로는 내일(22일) 오후에 본회의를 소집을 하겠다고 말했다”며 “내일 오전 중에 최종 타결된다면 본회의를 여는 것이고 최종 타결이 오전에도 되지 않는다면 본회의는 연기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