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사진 잘 나오게 비왔으면?”... 野, ‘있을 수 없는 망발’
“사진 잘 나오게 비왔으면?”... 野, ‘있을 수 없는 망발’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8.1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아 수해 복구 작업을 지원하던 중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논란이다. (사진출처=채널A 캡쳐)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을 찾아 수해 복구 작업을 지원하던 중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논란이다. (사진출처=채널A 캡쳐)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국민의힘 소속 의원 40여명이 서울 동작구 사당동 수해 현장을 찾아 복구 작업에 나선 가운데 한 의원이 “사진 잘 나오게 비가 왔으면 좋겠다”는 발언이 알려지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

복구 작업이 보여주기 식 ‘사진찍기 용’ 정치가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특히 당시 권성동 원내대표가 이 발언에 대해 아무런 제지도 하지 않았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야당도 “있을 수 없는 망발”이라며 “국민들을 도우러 갔다가 오히려 국민들에게 짐만 된 꼴이다”고 맹렬히 비판하고 나섰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에서 “저도 영상으로 봤는데 깜짝 놀랐다”며 “수해를 입으신 분들이 상당히 많고, 또 생명을 잃으신 분도 많은데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이런 말을 집권당 의원께서 했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 복구 지원하러 간 의미가 퇴식해버리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국민의힘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더군다나 (권성동) 원내대표 앞에서 그 얘기를 하고 있는데, 원내대표가 그걸 꾸짖지도 않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고 꼬집었다.

앞서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이날 당 소속 의원들과 동작구 사당동 수해 현장 복구 작업 현장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는 발언이 카메라에 그대로 잡히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후 김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즉시 사과했다.

그러면서 “남은 시간을 진심을 다해 수해 복구 활동에 임할 것이며 수해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해당 발언에 대한 영상이 커뮤니티를 통해 삽시간에 퍼져 공분이 커지면서 당분간 수해 복구작업에 나서는 국민의힘에 대한 시선은 곱지 않을 전망이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