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천안시, 부성역 신설 본격화…국가철도공단·한국철도공사와 3자 협약
천안시, 부성역 신설 본격화…국가철도공단·한국철도공사와 3자 협약
  • 정수희 기자
  • 승인 2022.08.1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 착공 목표…"수도권 전철 확장 첫 걸음"
천안 부성역 신설 업무 협약식(사진=천안시)
천안 부성역 신설 업무 협약식(사진=천안시)

[한강타임즈 정수희 기자] 충남 천안시 '부성역' 신설이 본격화됐다. 천안시가 12일 시청에서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와 수도권 전철 부성역 신설을 위한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면서다.

시는 부성역 신설을 위한 사업 범위, 사업비 부담 및 상호 간의 역할과 효율적이고 능률적인 사업 진행, 완성도 높은 역사 건립을 위해 이번 협약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 등 관계기관과 적극적인 협의 및 3차례에 걸친 전문가 검증위원회의 검증을 거쳐 올해 최종 부성역 신설 승인을 이끌어냈다"고 설명했다.

이후 국토부와의 부성역 신설 협의를 완료하고 이번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와의 3자 협약을 맺게 됐다는 것.

부성역은 총사업비 403억원을 투입해 건축면적 4400㎡, 승강장 220m 규모 선상역사로 지어지며, 올 하반기에 설계 착수에 들어가 2025년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재원은 시비 100%로 하되 '수익·원인자 비용부담 원칙'과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부성역 주변 개발사업 기반시설 부담금으로 충당할 계획이라고 시는 밝혔다.

부성역 신설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의 교통 편의를 제고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해 탄소 중립은 물론 향후 수도권 전철 확장에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한국기술교육대학교와 공주대학교천안캠퍼스로의 접근성을 대폭 개선해 인재 및 인구 유입 효과를 발생시키는 한편, 신도시 북부생활권 발전축으로서 도시 가치를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것으로 시는 내다보고 있다.

특히 부성역 인근에 부성지구를 비롯한 성성, 부대, 업성지구 등 다수의 도시개발사업에 대중교통인프라를 선제적으로 공급해 입주자들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증진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이번 부성역 신설 협약 체결로 부성역 이용 학생을 포함한 시민 교통 편의 향상은 물론 신도시 북부생활권 발전과 수도권 전철 확장의 첫 걸음이 될 것"이라며, "수도권과의 경계를 허물어 동일 생활권을 형성해 시민 삶의 질과 생활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전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