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26일부터 야외 마스크 전면 해제... ‘실내 착용은 유지’
26일부터 야외 마스크 전면 해제... ‘실내 착용은 유지’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09.2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인 이상 야외집회ㆍ공연ㆍ스포츠 경기 적용
독감·코로나 재유행 등 고려... 실내착용은 유지
한 총리 "위험성 낮은 방역규제부터 하나씩 해제"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오는 26일부터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전면 해제된다. 다만 실내에서는 여전히 마스크 착용이 유지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다음주 월요일(26일)부터 야외에서의 마스크 착용의무를 전면 해제한다”고 밝혔다.

현재 실외 마스크 착용은 일부 자율화 됐지만 50인 이상 야외집회나 공연, 스포츠 경기 관람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했다.

그러나 정부의 이번 전면 해제 방침에 따라 앞으로 야외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한 총리는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위험성을 고려해 행정절차를 거쳐 다음주 월요일부터 해제한다”며 “(앞으로도) 방역 상황과 국민 불편 등을 감안해 위험성이 낮은 방역규제는 전문가 의견수렴을 거쳐 하나씩 해제해 나가겠다”며 말했다.

다만 한 총리는 “실내마스크 착용의무는 당분간 유지하겠다”며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 총리는 이번 실외 마스크 자율화와 관련해 “정부는 전국에서 약 1만명을 대상으로 항체양성률을 조사했다”며 “백신접종과 자연감염을 통해 약 97%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양성률은 약 57%로 같은 기간 확진자 누적발생률 38%보다 약 19%포인트 높게 나타났다”며 “20% 내외의 미확인 감염자가 존재한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항체 수준 변동에 대한 장기 추적조사를 실시하는 등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축적해 대책 수립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