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尹대통령 비속어 발언보다 '황당'한 대통령실의 해명...논란, 또 논란
尹대통령 비속어 발언보다 '황당'한 대통령실의 해명...논란, 또 논란
  • 이현 기자
  • 승인 2022.09.23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실 "이 XX들, 미 의회 아닌 국회" 해명에 민주 "화살 돌리는 저급한 발상"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 발언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 발언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대통령실은 22일(현지시각)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순방 중 행사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를 언급한 데 대해 '이 XX들'은 미 상하원 의원들이 아닌 한국 국회라는 해명을 내놨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외교 참사 대신 169명 민주당 의원들에게 화살을 돌려보자는 저급한 발상 또한 낯부끄럽다"라고 맹폭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뉴욕에서 브리핑을 열고 전날 윤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린 '제 7차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걸어 나오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한 발언에 대해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수석은 "여기(행사장)에서 미국 얘기가 나올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정황상 바이든 대통령이 국제기금 조성을 위해 미 의회의 협조를 얻어야 하는 상황이었던 만큼, 윤 대통령이 말한 '이 XX'가 미 의회를 겨냥한 말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김 수석은 또 "(윤 대통령은)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이 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를 향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했다"며 "'우리 국회에서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박 장관의 말은 영상에 담겨 있지도 않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대한민국 정부는 글로벌 펀드에 1억불 공여를 약속했다. 대한민국 국회의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한다"며 대통령실 해명에 힘을 보탰다.

한편 민주당은 대통령실의 이같은 해명에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 대표기관 민주당 169명의 국회의원이 정녕 XX들이냐"고 일갈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