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민주당 '김건희 여사 논문 의혹' 관련 국감 증인 단독 채택
민주당 '김건희 여사 논문 의혹' 관련 국감 증인 단독 채택
  • 이현 기자
  • 승인 2022.09.2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홍재 국민대 총장 등 10여 명 국감 증인 리스트 올라
野 정무위·법사위, 김 여사 '주가조작' 의혹 증인 채택 추진
이태규 국회 교육위원회 국민의힘 간사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2년도 국정감사 증인 등 출석요구의 건’이 상정되자 유기홍 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태규 국회 교육위원회 국민의힘 간사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2년도 국정감사 증인 등 출석요구의 건’이 상정되자 유기홍 위원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오는 10월 4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를 앞두고 여야가 증인 채택을 놓고 신경전을 펴고 있다. 특히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의 경우 김건희 여사의 국민대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해 증인 채택을 놓고 여야 공방이 첨예했다. 

결국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3일 국회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임홍재 국민대 총장을 비롯해 숙명여대 교수 등 10여 명을 증인 및 참고인으로 단독 채택했다. 다만 김 여사는 증인 리스트에 올라가지 않았다. 이에 국민의힘은 '날치기', '정치 폭력'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당 소속인 유기홍 교육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이 문제는 이미 오랫동안 토론이 진행돼 왔다"며 증인 채택안을 기립표결에 부쳤고, 교육위원 재석 12인 가운데 민주당 소속 위원 7명과 민주당을 탈당한 무소속 민형배 의원까지 총 8명이 찬성해 가결됐다.

이후 국민의힘은 거세게 저항했다. 교육위 여당 간사를 맡고 있는 이태규 의원은 산회 후 기자회견에서 "국감장을 정쟁의 장으로 이용하려는 시도를 절대 용인하지 않겠다"며 "유 위원장과 민주당 위원들의 독단적, 강압적 증인채택 날치기 처리는 의회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폭거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도 재반박에 나섰다. 민주당 임오경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열고 "표절 논문이 통과돼 박사학위를 받는 게 윤석열 정부가 말하는 공정과 상식이냐"라며 "국민의힘은 논문 표절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국정감사 증인에 협조하고 경찰과 검찰은 이제라도 제대로 수사하기를 바란다"고 국감 증인 채택의 당위성을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야당은 현재 김 여사의 '국감 직접 출석'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을 휘감을 것으로 보이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의 핵심 인물이 김 여사인 만큼,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전 회장과 함께 증인·참고인으로 채택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진다. 국회 법사위 소속인 민주당 의원은 한강타임즈와의 통화에서 "도이치모터스 사건과 관련해 (김 여사를) 증인으로 채택할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라며 "정무위원회 쪽도 김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에 대한 감사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아는데, 증인 채택이 동시다발로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