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이태원 참사에 尹정부 '개각' 가능성 거론...한덕수의 거취는
이태원 참사에 尹정부 '개각' 가능성 거론...한덕수의 거취는
  • 이현 기자
  • 승인 2022.11.08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총리 참사 현장에 "국가는 없었다" 정부 책임 부분 시인
野 사퇴 요구에 "수사 경과 따라 책임질 일 있으면 책임 질 것"
한덕수 국무총리가 추석연휴에도 요양병원 대면접촉에 대한 면회 제한을 그대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이태원 참사로 야당발 '정부 책임론'이 확산하는 가운데, 사고 전후 미숙한 대응으로 책임론이 불거진 윤석열 정부 고위 관료들의 사퇴·파면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현재 한덕수 국무총리 이하 이상민 행안부 장관 등 고위직이 이태원 참사 후 책임론 도마 위에 오른 상황. 일각에선 이태원 사고 수사 결과에 따라 현 정부의 개각 가능성마저 거론된다.  

한 총리는 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태원 참사 정부 책임론에 대해 묻자 "(참사 현장에) 현 시점에서 보면 집회를 담당하는 용산 쪽 치안 담당하는 분이 제대로 못했기 때문에 분명히 국가는 없었다"라며 정부 책임을 시인했다. 다만 용산 치안당국을 지목한 만큼, 정부의 '총론적 책임'을 인정한 대목이라고 해석하긴 어려워 보인다.  

특히 한 총리는 야당의 사퇴 요구에는 말을 아꼈다. 이날 정일영 민주당 의원이 "자진 사퇴할 생각이 없느냐"고 묻는 질문에 한 총리는 "수사를 지켜보고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기존의 유보적 입장을 고수했다. 이상민 행안장관도 이같은 질문에 "지금은 우선 사고 수습에 전념하면서 유족을 위로하고 병상에 계신 분들의 쾌유를 돕는 게 가장 급한 일"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이에 정 의원은 "누구도 책임지지 않는다"라며 "'꼬리 자르기'만 시작되고 책임지는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질책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