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강남구, 내년부터 ‘배달로봇’ 밖으로 나간다
강남구, 내년부터 ‘배달로봇’ 밖으로 나간다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11.2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에 나서고 있는 배달로봇
배달에 나서고 있는 배달로봇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강남구(구청장 조성명)가 ‘테헤란로 로봇거리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코엑스몰, 트레이드 타워에서 실내 배달로봇 6대와 서빙로봇 2대를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2단계 사업인 실외 배달 실증사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테헤란로 로봇거리 조성사업’은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주관 ‘AI·5G기반 대규모 로봇 융합모델 실증’ 공모사업이다.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이 주관하고 강남구, 서울특별시, LG전자, WTC서울, LX한국국토정보 공사 등 5개 기관이 참여해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연간 3000만명이 찾는 코엑스몰 및 이동인구가 많은 테헤란로에 다수·다종의 로봇을 가동하는 서울 도심 최대 규모 실증 사업으로 1단계는 실내 배송 로봇을, 2단계는 실외 배송 로봇을 운영한다.

구는 지난달 말부터 1단계 실증사업으로 서빙로봇 ‘딜리 플레이트’ 2대를 운영하고, 실내배송 로봇 ‘딜리 타워’ 6대가 코엑스 매장에서 트레이드타워 사무실로 커피 등 음식을 배달하고 있다.

54층 높이의 무역센터는 상주직원이 3600명에 달하는 다중이용시설로서 이곳에서 6대의 로봇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사무실 문 앞까지 배달하는 D2D(Door to Door) 서비스는 최신 버전의 로봇 서비스로 평가받는다.

배달로봇 이용은 평일 9시 30분에서 16시 30분까지 (브레이크타임 11:30~13:00)로 ‘배달의 민족’ 앱을 통해 배달받을 사무실 호수를 선택하고, 별도로 인증한 후에 물품을 수령하면 된다.

정확한 D2D 배달을 위해 실내 공간 디지털 맵과 통합관제시스템을 구축했다.

올해 1단계 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에 실내배달 로봇확대 및 2단계 사업으로 자율주행 배달로봇이 인도로 나가는 실외배달을 계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 로봇주행용 디지털 주소 맵과 실내·외 통합관제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테헤란로 로봇실증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상용화 시기를 앞당기도록 지원하겠다”며 “앞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공공분야에도 로봇 서비스를 선도적으로 도입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