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30일 파업' 서울 지하철 운행 비상... ‘노사, 막판 협상’
'30일 파업' 서울 지하철 운행 비상... ‘노사, 막판 협상’
  • 윤종철 기자
  • 승인 2022.11.28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섭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 교육선전실장이 25일 서울 성동구 군자차량기지 내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에서 총파업 돌입 전 단체교섭 진행 현황, 주요 쟁점, 파업 계획 등을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정섭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 교육선전실장이 25일 서울 성동구 군자차량기지 내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에서 총파업 돌입 전 단체교섭 진행 현황, 주요 쟁점, 파업 계획 등을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서울 지하철 운행에 비상이 걸렸다. 오는 30일 서울교통공사 양대 노조가 총파업을 예고하면서다.

실제로 파업으로 이어질 경우 서울 지하철 운행률이 평일 대비 50% 이상 최대 80%가까이 떨어질 것으로 분석되면서 시민들의 큰 불편이 예상된다.

이에 서울교통공사 양대노조와 사측은 28일 오후 5시부터 막판 협상에 들어갔다.

이번 협상은 5차 교섭으로 앞서 진행된 4차 교섭에서는 노사의 입장차만 확인한 채 소득없이 막을 내린 바 있다.

현재 사측은 공공기관 방침에 발맞춰 2026년까지 정원의 10%에 가까운 1539명을 줄이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노조 측은 앞서 체결한 특별합의에 어긋난데다 시민들의 안전한 지하철 이용을 위해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이다.

노사가 서로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이날도 접점을 찾지 못할 경우 총파업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진다.

만약 총파업에 돌입할 경우 1호선 운행률은 평일 대비 53.5%, 2호선 72.9%, 3호선 57.9%, 4호선 56.4%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5~8호선의 경우 운행률은 79.8%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실제 파업으로 이어질 경우 추가 인력을 동원해 혼잡을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지만 시민들의 출ㆍ퇴근 등에 큰 불편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