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임종석 "사정기관 정치도구 삼은 尹정부 '정치 보복' 중단하라"...정계 복귀 신호탄?
임종석 "사정기관 정치도구 삼은 尹정부 '정치 보복' 중단하라"...정계 복귀 신호탄?
  • 이현 기자
  • 승인 2022.11.30 16: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정부가 서해 공무원 사건 조작·은폐했다는 尹정부 주장은 정치적 망상"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사진=뉴시스)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사진=뉴시스)

[한강타임즈 이현 기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설장이 검찰의 서욱 전 국가안보실장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 "윤석열 정부는 감사원을 정치도구로 삼고, 검찰 권력을 무소불위로 남용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에 코를 묻고 있다"며 쓴소리를 냈다. 이를 두고 정치권 일각에선 문재인 전 대통령의 '복심'인 임 전 실장의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 또는 총선 출마 가능성이 거론된다.

앞서 검찰은 지난 29일 문재인 정부 대북안보라인 총책이었던 서 전 실장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관련 혐의를 지목,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에 임 전 실장은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문재인 정부에 대한 무분별한 정치보복을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문재인 정부가 조직적으로 조작·은폐했다는 윤석열 정부의 주장은 정치적 망상에 불과하다. 정치 보복을 정당화하려는 억지일 따름"이라고 현 정권의 검찰 수사는 '정치 보복성'이라며 질타했다.

이어 그는 "윤석열 정부는 감사원을 정치도구로 삼고, 검찰 권력을 무소불위로 남용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에 코를 묻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정권이 들어서면서 감사원과 검찰을 중심으로 한 대대적인 전임 정부 때리기가 가속화되자 날을 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임 전 실장은 "지금도 수많은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무차별적 압수수색과 소환, 구속영장에 시달린다. 국정 운영의 목표와 우선순위를 거론하는 것은 사치스러운 일이 돼 버렸다"면서 "노골적으로 정치의 한복판에 뛰어든 검찰과 감사원은 지금이 조직의 가장 큰 위기임을 왜 보지 못하나. 갑자기 정치적 후진국이 돼버린 듯한 겨울 공화국 앞에서 국민과 국가, 대한민국 경제의 안위를 묻는다"고 검찰, 감사원 등 주요 사정기관의 '정권 수족(手足)화'를 에둘러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문재인 청와대 출신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전날(29일) 자신의 SNS에 "어차피 검찰에게 중요한 건 진실이 아니라 전임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윤석열 정부를 직격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줌마 2022-12-02 18:43:40
임동지 아직도 남한에 있네? 동지래 날래날래 가시라우..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