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대전시, 대형공사장 실태 일제점검 실시
대전시, 대형공사장 실태 일제점검 실시
  • 최진근기자
  • 승인 2011.11.2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절기 대비 안전 이행상황, 공사장 주변 주민생환 불편사항 등

대전광역시(시장 염홍철)가 오는 23일부터 5일간 관내 50억 원 이상의 대규모 건설공사현장에 대한 시공실태에 대해 일제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대형건설공사장 주변의 주민불편 사항을 해소하고 안전한 시공을 통한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점검 대상은 서구 관저동~복수동 구간의 교통 혼잡을 해소하고, 국도의 간선 기능을 확보하고자 시행하는 계백로 우회도로(1공구) 건설공사 등 도로분야 6곳이다.

또 하수관거정비 2단계 BTL사업 등 하수도 및 하천분야 3곳, 오정농수산물 도매시장 시설현대화사업 등 건축공사 3곳, 남대전 종합물류단지 조성공사장 등 총 13곳을 중점 점검한다.

점검내용은 ▲동절기 대비 안전 이행상황 ▲도심지 내 교통안전시설 등 공사현장 관리의 적정성 ▲공사장주변 주민생활 불편사항 ▲품질・안전・공정관리 및 기술개발 등이다.

대전시는 이번 점검기간 동안 지적(적발) 위주의 현장점검에서 탈피해 건설정보 제공과 함께 기술 지도를 실시하는 등 신기술·신공법 등의 도입을 통한 원가절감과 기술개발을 촉진하는 분위기 조성에도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우수 시공한 현장을 발굴해 수범 사례를 전파하는 한편 공사현장의 애로사항 수렴과 시민불편 해소방안 등에 대해서도 적극 모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점검결과 경미한 사항은 즉시 현장 시정조치하고 부실시공 등 관련 법규를 위반한 사항에 대해서는 엄정한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부실시공을 원천적으로 방지하는데 역점을 두면서 모범적인 공사현장에 대해서는 우수시공 현장으로 표창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