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미혼 직장인 56.2%, "결혼 시기 계획보다 뒤로 미뤘다"
미혼 직장인 56.2%, "결혼 시기 계획보다 뒤로 미뤘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12.04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자금 부족', '상대가 없어서', '여유가 없어서' 등의 이유로

[한강타임즈] 통계청이 발표한 9월 인구동향을 보면 올 3분기 혼인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7.6% 감소했으며, 특히 25~34세 연령대에서 급격히 줄고 있었다. 대신 35세 이상 연령의 혼인 건수는 증가하고 있었다.
이렇게 지속적으로 결혼연령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는 설문 결과로도 알 수 있다. 미혼 직장인 10명 중 6명은 결혼 시기를 뒤로 미룬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미혼 직장인 723명을 대상으로 ‘계획하는 결혼 시기 연기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56.2%가 ‘계획하는 결혼 시기가 뒤로 밀렸다’라고 답했다.

미룬 기간은 평균 4년으로 집계되었다. 미룬 기간을 자세히 살펴보면, ‘2년’(24.9%), ‘3년’(22.7%), ‘5년’(15%), ‘4년’(11.1%), ‘1년’(8.4%) 등의 순이었고, ‘10년 이상’도 6.4%나 되었다.

현재 생각하고 있는 결혼 시기는 평균 33세인 것으로 집계되었다. 즉, 20대에 하려고 했던 결혼이 30대로 밀린 경우가 많은 것이다. 세부 연령으로는 ‘32세’(14.8%), ‘30세’(14%), ‘33세’(11.8%), ‘35세’(10.6%), ‘34세’(8.1%) 등의 순이었다.

결혼을 미룬 이유로는 ‘결혼자금이 부족해서’(52.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상대가 없어서’(37.4%),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31%), ‘월급이 너무 적어서’(29.6%), ‘회사가 안정적인 곳이 아니라서’(27.3%), ‘빨리 한다고 이득이 없는 것 같아서’(24.6%), ‘연애를 할 시간이 없어서’(17.7%), ‘학자금 등 각종 빚을 갚기도 벅차서’(13.3%), ‘회사생활이 먼저라서’(11.1%), ‘상대방의 경제사정이 어려워서’(10.3%), ‘부모님의 경제사정이 어려워서’(9.6%), ‘주변에서 늦게 가도 괜찮다고 해서’(7.6%)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