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인남녀 41.5%, "결혼 후 직장과 양육 다 잡을 수 있어"
성인남녀 41.5%, "결혼 후 직장과 양육 다 잡을 수 있어"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4.12.05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과 양육 병행 가능, 미혼자가 기혼자보다 약 10.9%P 높아

[한강타임즈]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일과 양육 병행'에 대한 긍정적 사회 인식이 확대되고 있어 이목이 집중됐다.

취업포털 파인드잡(대표 최인녕)이 20대 이상 성인남녀 1,367명을 대상으로 한 '직장생활과 양육의 선택' 설문조사 결과, '결혼 후 양육과 직장생활을 선택해야 한다면?'이라는 질문에 '직장생활과 양육'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는 의견이 41.5%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2위 '직장생활'(29.9%), △3위 '양육'(28.6%)으로 양육보다는 직장생활을 추구하는 이들이 다소 더 높았으며, '일'을 하겠다는 응답자는 전체 71.4%로 대다수가 결혼 후에도 계속해서 직업을 갖길 원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연령 중 20대는 '일과 양육 병행'에 46.4%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인 반면, 3040대는 '양육'(30대 39.0%/ 40대 36.2%) 선택자가 더 높아 젊은 세대 사이에서 결혼 후에도 계속해서 경제활동을 영위해 나가고자 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일과 양육 병행'에 '미혼자'(45.9%)가 '기혼자'(35.0%)보다 약 10.9%포인트 더 높은 수치로 다소 큰 차이를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이중 '기혼여성'은 절반 가까이가 '양육'(47.9%)을 선택했으며, '미혼여성'은 '일과 양육 병행'(38.6%)에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는 기혼자의 경우 실제 현실 속에서 겪고 있는 일과 양육 병행의 상황적 어려움이, 미혼자는 결혼 후 일과 가정에 대한 이상향이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직장' 선택자 644명에게 그 이유를 물어본 결과 '많은 돈을 버는 게 아이양육에 더 도움이 될 거 같아서'가 52.0%로 1위에 올랐다. 이어 △2위 '업무 커리어를 계속 쌓고 싶어서'(23.9%), △3위 '양육에 자신 없어서'(16.9%), △4위 '부모님이 아이 양육을 맡아주셔서'(7.1%) 순이었다.

특히 양육 전성기라 할 수 있는 '30대'만이 유일하게 2위로 '양육에 자신 없어서'(21.6%)라는 현실을 직시한 답변을 나타내 주목을 끌었다.

반대로 '양육' 선택자 617명의 선택 이유로는 '아이교육상 부모와 함께 오래 있는 것이 좋아서'가 72.6%로 과반수 이상을 차지하며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2위 '프리랜서로 집에서도 양육과 병행할 수 있어서'(12.3%), △3위 '일로 받는 스트레스가 심해서'(10.2%), △4위 '양육에 더 자신이 있어서'(4.9%)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