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올해 최고의 가수 1위, '너의 의미' 아이유 - 2위는 소녀시대
올해 최고의 가수 1위, '너의 의미' 아이유 - 2위는 소녀시대
  • 안복근 기자
  • 승인 2014.12.18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한국갤럽이 지난 10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쳐 전국(제주 제외)의 만 13~59세 남녀 2,774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활동한 가수 중 가장 좋아하는 가수를 세 명까지 물은 결과(자유응답), 아이유가 12.9%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2008년 미니 앨범 'Lost and Found'로 데뷔한 아이유는 당시 15세 소녀답지 않은 가창력과 기타 반주, 독특한 음색 등으로 눈길을 끌었다. 2010년 2AM 임슬옹과 함께 부른 '잔소리', 미니 앨범 'Real'의 타이틀곡인 '좋은 날'이 큰 호응을 얻었고 이후 2011년 '너랑 나', 2013년 '분홍신' 등 발표하는 곡마다 음원 차트를 휩쓸며 한층 성장했다.

올해 5월 발표한 '꽃갈피' 앨범에서는 산울림의 '너의 의미', 조덕배의 '나의 옛날 이야기' 등을 리메이크해 장년층과 청소년층을 아우르는 아날로그적 감성으로 세대를 초월한 공감의 장을 마련했다는 평을 받았고, 5년 만에 컴백한 서태지의 '소격동'을 불러 화제가 되기도 했다. 작년 6위에서 5계단 상승했다.

2위는 이제 '소녀'보다는 '숙녀'에 더 가까운 소녀시대(12.4%)다. 올해 2월 네 번째 미니 앨범 'Mr. Mr.' 활동도 있었지만 개별 멤버 활동이나 유닛 활동, 특히 9월 발표한 태티서 'Holler'로 더 주목받았다.

또한 연초부터 윤아, 수영, 티파니, 효연, 태연 등의 잇단 연애 소식에 연예계가 들썩였고, 9월 제시카의 탈퇴는 팬들에게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소녀시대는 2009년부터 2011년까지 3년 연속 '올해를 빛낸 가수' 1위에 올랐고, 작년에는 5위로 하락했다가 이번에 다시 2위에 오르는 등 많은 후배 걸 그룹들의 도전 속에서도 언니들의 존재감은 여전했다.

3위는 '빼어난 가창력의 섹시 아이콘' 씨스타(10.8%)로, 올해 그룹 활동과 개별 멤버 활동 양쪽으로 바쁜 한 해를 보냈다. 7월 'Touch My Body', 8월 'I Swear'를 발표했으며, 이외에도 2월 소유&정기고 콜라보레이션 곡 '썸'은 올해 최고 히트곡 중 하나다.

이전의 씨스타가 리드 보컬 효린 중심이었다면, 최근에는 연이은 콜라보레이션 히트로 소유가 부상하고 있다. 작년 7위에서 4계단 상승했다.

'K-POP의 아이콘' EXO(엑소)(9.4%)가 작년에 이어 4위에 올랐다. EXO는 작년 '으르렁'으로 최고의 한 해를 보냈으며, 올해 5월 두 번째 미니 앨범 '중독(Overdose)'으로 다시 한번 10대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EXO는 최근 중국 멤버인 크리스와 루한이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벌이는 내홍을 겪기도 했지만, '10대들의 우상'으로서의 위상은 흔들림 없으며 대표곡 '으르렁'의 인기는 올해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작년 '가왕(歌王)(조용필)의 귀환'에 이어 올해는 데뷔 30주년을 맞은 이선희(8.4%)가 '여왕의 귀환'을 알리며 '올해의 가수' 5위를 차지했다.

올 봄 5년 만에 낸 정규 앨범 15집 'SERENDIPITY'의 타이틀곡 '그 중에 그대를 만나'는 여러 차트를 석권했고, <불후의 명곡> <히든싱어> 등을 통해 중장년층뿐 아니라 젊은 층에서도 큰 반향을 일으켰다.

6위는 'Something', 'Darling', '보고싶어' 등의 히트곡을 낸 걸 그룹 대표 주자 걸스데이(7.9%), 7위는 통일송 '그날에'로 독도지킴이가 된 '보컬의 신' 이승철(7.8%), 8위는 '가왕' 조용필(7.2%), 9위는 빌보드 선정 2014년 최고 K-POP 'Good Luck'의 비스트(5.5%), 10위는 '트로트 여왕' 장윤정(5.2%)이었다.

그 외 에일리(5.1%), 에이핑크(4.1%), 빅뱅(3.8%), 김동률(3.6%), 서태지(3.1%), 김범수(3.0%), 성시경(3.0%), god(2.9%), 태진아(2.9%), 홍진영(2.6%)이 20위권에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