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병사 10명중 3명, 입대후 체격 좋아졌다
병사 10명중 3명, 입대후 체격 좋아졌다
  • 안복근 기자
  • 승인 2014.12.31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병사 10명 중 3명은 입대 이후 체격이 좋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병무청은 31일 현역으로 복무 중인 병사 4626명을 대상으로 입대 전과 입대 후 신장, 체중 등의 변화를 비교한 결과 34.3%가 신체등위가 향상된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병무청에 따르면 신체등위가 높아진 병사들의 변화 정도를 세부적으로 보면 2급에서 1급이 22.2%, 3급에서 1급이 4.0%, 3급에서 2급이 8.1%로 각각 나타났다.

병사들의 일상적인 생활 습관도 입대 전 불규칙적이었다고 응답한 사람(55.6%) 중에서 87.3%가 입대 후 개선됐다고 답했다. 군 복무 후 건강 상태가 좋아졌다고 답한 병사도 전체 설문대상자 중 49.7%에 달했다.

이와 함께 입대 후 가족애(81.3%), 안보의식(73%), 책임감(71.5%), 도전정신(67.4%), 대인관계(62.7%) 등이 좋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군 복무 중 자기계발 분야에 대한 설문에서는 학점 취득 2.4%, 상급학교 검정자격 취득 1.2%, 기술자격 및 면허 취득이 8.4%로 각각 나타났다.

한편, 지난 7월 21일부터 8월 18일까지 진행된 이번 설문조사에는 육군 3029명, 해군 496명, 공군 596명, 해병대 505명 등의 병사가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