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발생건수 가장 많은 암은 '갑상선암'
발생건수 가장 많은 암은 '갑상선암'
  • 안복근 기자
  • 승인 2015.02.04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성은 위암과 대장암, 여성은 갑상선암

[한강타임즈]지난 10년간 발생건수가 가장 많은 암은 ‘갑상선암’으로 나타났다.

삼성생명은 '세계 암의 날'을 맞아 암보험 가입고객 가운데 지난 10년간(2005년~2014년) 암이 발생해 암진단 보험금을 지급한 27만2981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건수를 기준으로 지난 10년간 삼성생명이 가장 많은 진단보험금을 지급한 암은 갑상선암으로 전체의 30.4%를 차지했다. 이어 유방암(13.4%), 위암(12.3%) 순으로 집계됐다.

남녀별로 구분해 보면 남성의 경우 전통적으로 많이 발생한다고 알려진 위암(21.2%)과 대장암(14.2%)이 가장 많았다. 최근 발생 건수가 급증하고 있는 갑상선암(13.1%)이 뒤를 이었다.

여성은 갑상선암이 전체 지급건수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유방암(20.7%)과 위암(7.4%)이 뒤따랐다.

지난 10년간 암진단 건수의 증가율 역시 남녀별로 차이를 보였다. 남성의 경우 갑상선암이 10년 전과 비교해 233%나 늘었다. 췌장암(90.6%)과 폐암(73.7%), 대장암(56.8%) 등도 50% 이상 증가했다. 남성의 경우 간암(0.1%)은 지난 10년간 발생 건수에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의 경우 췌장암(203.8%)과 갑상선암(130.9%), 폐암(116.7%)의 진단이 크게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삼성생명은 "의료기술의 발전과 국가적인 암 검진 사업으로 조기 발견이 증가함에 따라 암 발생 자체가 늘어나는 추세"라며 "암 발병에 대비해 보험을 통해 치료비 등을 미리 마련해 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