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탄자니아서 버스 트럭 충돌 “나라를 흔드는 슬픔”
탄자니아서 버스 트럭 충돌 “나라를 흔드는 슬픔”
  • 오지연 기자
  • 승인 2015.03.12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자니아서 버스 트럭 충돌, 사상자 60명 넘어

[한강타임즈 오지연 기자] 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버스와 트럭이 충돌해 최소 40명이 숨지고 23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은 탄자니아에서 발생한 버스-트럭 충돌 사고로 60명이 넘는 사상자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이날 탄자니아 대통령실은 성명을 통해 남서부 음베야와 경제수도이자 항구도시 다르에스살람 사이를 오가는 버스가 맞은 편에서 오던 컨테이너 트럭과 충돌했다고 전했다.

이에 자카야 키크웨테 탄자니아 대통령은 성명에서 "이것은 나라 전체를 흔드는 큰 슬픔을 가져다주었다"라며 슬픔을 드러냈다.

라마드하니 뭉기 지역 경찰서장은 "컨테이너를 싣고 가던 트럭이 팟홀(빗물 등으로 도로에 패인 구멍)을 피하려다 버스를 덮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사고가 발생한 곳은 다르에스살람 서쪽 약 550㎞, 탄자니아 중앙 창가라웨 부근으로 이 지역에서는 과적과 정비불량, 과속과 부실한 도로 등으로 대형 교통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지역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네이버

탄자니아 버스 트럭 충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