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진료상 메르스, 공기 전염 확실히 안돼!!
진료상 메르스, 공기 전염 확실히 안돼!!
  • 김진동 기자
  • 승인 2015.06.04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송재훈 삼성서울병원장은 4일 "현재까지 진료 상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은 공기전염은 확실히 안 된다"고 주장했다.

송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메르스비상대책특별위원회 및 전문가 합동 간담회에서 "지난 2주 간 국내에서 유행한 양상을 볼 때 공기전염이라면 이 정도 수치에 머물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송 원장은 "메르스가 공기 중에 떠다니면서 무작위하게 병을 일으킨다는 것은 확실히 아니다"라며 "이런 감염의 전파를 막는 방법은 격리되는 것이 간단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방역대책본부의 격리 정책이라든가 이런 게 효과적으로 이용이 된다면 전파 고리가 끊어질 것"이라며 "시기가 언제가 될까가 중요하고 학교가 휴교하는 것도 큰 논리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확인된 메르스 확진 환자와 접촉한 적이 없는 경우라면 감염될 일이 없다"며 "막연하게 학교가 휴교할 일은 없다고 보여진다. 일반 국민은 손을 잘 씻고 개인 위생만 잘 챙긴다면 일상생활에 큰 영향을 주진 않는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 의견"이라고 덧붙였다.

송 원장은 또 "모든 사람이 폐렴으로 되는 게 아니고, 고령인 경우 폐렴이 발병한 경우에 치사율이 올라갈 수 있다"면서도 "폐렴이 발생 안한다든지 젊다든지 하면 낮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계보건기구에서도 자가격리 지침이 따로 있지만 문제는 국민들이 그걸 지키지 않고 밖에 다닌다든지 만나는 걸 통제할 마땅한 방법이 없다는 것"이라며 "정부에서 강제로라도 연수원이든 어디든 격리시킨다면 추가 감염을 막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재갑 한림의대 교수도 메르스 치사율과 관련해 "고령자의 경우는 치사율이 40% 넘는 게 많은데 건강한 사람은 10% 이내, 의료진은 4% 이내기 때문에 사망률에 대한 걱정은 많이 안해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병동의 환자들이 환자에게 노출된 경우는 전혀 없고 그걸 가능성도 전혀 없기 때문에 환자를 치료한 병원에 가는 것도 걱정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박상근 대한병원협회장은 "국민들은 안심하고 기침이나 고열이 있을 때 꼭 병원을 찾아주길 바란다"며 "의료인과 정부와 국민 모두가 하나로 뭉쳐 다각적으로 해결해나가면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한강타임즈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정기후원인이 되어주세요.

매체명 : 한강타임즈
연락처 : 02-777-0003
은행계좌 : 우리은행 1005-702-873401
예금주명 : 주식회사 한강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