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름철, 남녀 '최악의 패션 스타일?'
여름철, 남녀 '최악의 패션 스타일?'
  • 황인순 기자
  • 승인 2015.07.24 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남성의 '팬티가 보일 정도로 내려 입은 바지'(29.8%)와 여성의 '너무 타이트해 군살이 다 보이는 옷'(38.4%)이 올여름 피해야 할 '최악의 패션 스타일'로 손꼽혔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 14일부터 22일까지 전국 20~30대 미혼남녀 456명(남성 211명, 여성 245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름철 패션'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다.
여성이 싫어하는 남성의 여름철 패션으로는 '팬티가 보일 정도로 내려 입은 바지'에 이어 '민소매 티셔츠'(23.7%), '과하게 타이트한 옷'(16.3%) '너무 짧은 반바지'(13.1%)가 꼽혔다.
여성은 '밝은 톤의 옷'(33.5%) '시원한 소재의 셔츠'(26.5%) '무릎 길이의 반바지'(15.5%) '평범한 반팔 티셔츠'(13.9%) 등 순으로 남성의 여름 패션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이 싫어하는 여성의 여름철 패션으로는 '과하게 타이트한 옷'을 비롯해 '더워 보이는 옷'(28%) ‘속옷이 다 보이는 시스루룩'(15.2%) '비도 별로 오지 않는데 신은 레인부츠'(7.1%) 등이 꼽혔다.
남성은 '시원한 소재의 원피스'(37.9%) '짧은 치마, 핫팬츠'(31.3%) '평범한 반팔, 반바지'(17.5%) 순으로 좋아했다.
패션에 앞서 가장 먼저 신경 써야 할 부분으로는 '불쾌한 땀, 냄새 제거'(33.6%)가 1위를 차지했다. '두둑한 군살 제거'(27.2%) '팔, 다리, 겨드랑이 제모'(19.3%) 등이 이어졌다.
김승호 듀오 홍보 팀장은 "설문조사의 내용을 살펴보면 남녀 모두 전체적으로 평범한 스타일과 깔끔한 이미지의 이성을 선호한다"며 "아이템 하나하나에 신경쓰기 보다는 계절감을 지키는 패션이 이성에게 더욱 호감을 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