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충암고 급식비리 ‘경악‘!!
충암고 급식비리 ‘경악‘!!
  • 김진동 기자
  • 승인 2015.10.05 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충암고 급식 비리에 대한 서울시교육청의 감사 결과가 발표돼 충격을 주고 있다.

4일 교육청에 따르면, 충암중·고교는 납품받은 식재료를 빼돌리려고 종이컵과 수세미 등 소모품을 허위로 과다청구하고, 식용유는 반복해 재사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최소 1억5400만원에 달하는 식자재 비용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청은 학교 조리원 등으로부터 학교 측이 먼저 빼돌리고 남은 식용유를 갖고 새카매질 때까지 몇 번이고 다시 사용했다는 진수을 받았다. 애꿎은 학생들만 피해를 입은 것이다.

또 학교 측은 조리실에서 교실로 급식 배송을 용역업체에 위탁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한 뒤 실제로는 학교가 채용한 조리원들에게 급식 배송을 모두 맡겼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조리원들은 조리 시간이 늘 부족했기 때문에 간편하고 시간도 별로 안 걸리는 튀김요리를 많이 만들었다는 것.

▲ sbs뉴스 캡쳐

조리원들에게 급식 배송을 맡기고 용역업체가 한 것처럼 조작한 학교 측은 2억5700만원 상당의 배송용역비를 허위 청구했다.

뿐만 아니라 식자재 납품업체 직원을 학교급식 담당직원으로 직접 채용한 뒤 학교의 식재료 구매와 관련해 자신이 일했던 업체와 부당하게 수의계약을 체결하도록 한 사실도 적발됐다.

이렇듯 충암고 측은 음식재료를 빼돌리고 기름을 재탕하는 등 급식 부정을 저지르면서도 급식비를 내지 못한 학생들에게 급식비 납부를 독촉하는 등의 비윤리적인 행태를 보이기도 했다.

실제 이 학교 K 교감은 올 4월 급식을 기다리는 학생들에게 3월분 급식비 납부 현황을 확인하며 “급식비를 내지 않았으면 먹지 마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져 교육청이 학생인권을 침해한 것으로 판단, 관련자 징계를 요구하기도 했다.

다만 해당 교감은 이번 급식 부정에는 연루되지 않은 것으로 조사돼 교육청의 징계요구·형사고발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더욱이 충암학원 측은 나아가 비리 의혹을 교육청에 제기한 공익 제보자를 탄압하려 한 사실도 확인됐다.

조사 결과 이번 급식회계 부정은 충암고 전 교장 P씨(현 충암중 교장)와 중·고교 공동 행정실장을 맡은 전 이사장의 아들 L씨가 주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청은 충암학원의 전 이사장 L씨가 비리의 배후에 있다고 보고 L씨를 이번에 학교장·행정실장 등과 함께 경찰에 고발했다.

교육청은 비리가 반복 적발된 충암학원에 대해 학교운영 전반에 관한 강도 높은 특별 감사를 벌일 방침이다.

교육청 측은 “급식비 외에 다른 학교회계에 부정이 없었는지 조사하고, 그 결과에 따라 학교법인 이사들의 임원 취임승인 취소 등 상응하는 처분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한강타임즈는 언제나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 전화 02-777-0003
  • ▶ 이메일 news@hg-times.com
  • ▶ 카카오톡 @한강타임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