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모네, 빛을 그리다 展’..‘인상주의: 예술을 넘어선 예술’ 특별 전시
‘모네, 빛을 그리다 展’..‘인상주의: 예술을 넘어선 예술’ 특별 전시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6.01.26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지막 수요일 ‘문화의 날’ 기념해 선봬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국내 컨버전스 아트의 효시를 이루는 본다빈치㈜는 오는 27일 인상주의 클로드 모네에서부터 후기인상주의 폴 고갱, 빈센트 반 고흐까지 만날 수 있는 ‘인상주의: 예술을 넘어선 예술(Impressionism: Art beyond Art)’을  용산전쟁기념관에 마련했다.

이 전시는 지난 12월에 서울과 대전에 연이어 오픈한 인상주의 거장과 함께하는 ‘모네, 빛을 그리다展’의 특별 전시로 모네와 함께 활동한 화가와 그에게서 영향을 받은 작가들의 이야기가 추가 편성돼 매월 마지막 수요일 ‘문화의 날’을 기념해 선보인다.

컨버전스 아트로 만나는 ‘모네, 빛을 그리다 展’은 작품뿐만 아니라 모네의 일상을 전시장 안에 설치된 다양한 소품 연출로 엿볼 수 있다.

그 중 ‘모네의 식탁’이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모네는 미식가이면서 그만의 조리법이 담긴 노트가 6권이 있을 정도로 요리에 관심이 많았고 동 시대 예술가 오귀스트 르누아르, 에두아르 마네 등과 함께 모여 먹기를 즐겼다. 

그의 식탁에서 함께 즐겨 먹으며 예술세계를 나누었던 동시대의 예술가를 전시장에서 모네와 함께 특별히 만날 수 있는 날이 바로 ‘인상주의: 예술을 넘어선 예술’ 인상주의 날이다.

모네의 작품은 물론 에두아르 마네의 ‘풀밭 위의 점심’ 오귀스트 르누아르의 ‘피아노를 치는 소녀들’, 에드가 드가의 ‘발레 수업’, 폴 세잔의 ‘초상화’, 폴 고갱의 ‘타히티의 연인들’, 빈센트 반 고흐의 ‘까마귀가 있는 밀밭’, ‘아몬드나무’ 등 동시대 예술가들의 화풍을 함께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인상주의는 화풍뿐만 아니라 음악에도 영향을 줬는데, 몽환의 경지를 이루는 인상파로 잘 알려진 드뷔시의 음악이 전시장은 울린다.

전시 총연출 김려원 대표는 “이번 전시에 대한 폭넓은 관심과 사랑에 대한 답례로 인상주의 展을 준비했다며” “관람가를 50% 할인해 전시 당일 오후 4시에 특별 도슨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편, 전시 예매는 하나투어티켓 등 티켓 예매처를 통해 구매 가능하다. (일반: 1만5000원, 학생: 1만원, 유치부: 8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