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상반기 전국 아파트 매매가 0.37% ↑..서울 전국 평균 3배
상반기 전국 아파트 매매가 0.37% ↑..서울 전국 평균 3배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6.06.29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올해 상반기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이 완만한 상승세를 나타냈다.

KB국민은행은 29일 부동산 정보사이트를 통해 2016년 6월 전국 주택 매매 및 전세시장 동향을 조사한 결과 상반기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이 0.37% 상승했다고 밝혔다.

특히, 서울의 경우 1.13% 상승하며 전국 평균 상승률의 3배를 웃돌았다. 수도권 역시 0.79% 상승하며 전국 평균 대비 2배 높았다.

지방 5개 광역시는 0.07% 상승에 그쳤다. 3월(-0.02%), 4월(-0.01%), 5월(-0.04%), 6월(-0.01%) 4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조사돼 서울·수도권과는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사진 = 뉴시스>

서울은 강남구(1.38%), 서초구(1.69%), 송파구(1.32%)의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강남지역의 상승세를 주도했고 강북지역은 마포구(1.90%), 서대문구(1.50%) 동대문구(1.30%)에서 상승률이 높았다.

경기지역은 과천(2.18%), 의왕(1.53%), 양주(1.43%)에서 경기지역 평균(0.55%)을 크게 웃도는 상승률을 나타냈다.

지방 5개 광역시의 경우 지역별 차별화로 나타났다. 부산(1.19%), 울산(0.94%), 광주(0.01%)는 상승세를 보인 반면, 대구(-1.70%)와 대전(-0.03%)은 하락세였다.

한편, 6월 ‘KB부동산 전망지수’는 전국 기준 전월대비 5.5포인트 상승한 100.4를 기록했다.

이 전망지수가 100 이상으로 상승한 것은 지난해 10월 114.7을 기록한 이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KB부동산 전망지수’는 KB국민은행 시세조사 공인중개사의 3개월 이후 아파트 가격 변화 예상치를 토대로 작성한 것으로 아파트시장 현장 경기를 체감하는 지표이다.

전망지수는 0~200 범위 이내로 기준지수 100을 초과할수록 상승세를 전망하는 공인중개사가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여름철 비수기로 접어들었으나 재건축 사업추진이 활발해지고 기준금리 인하에 힘입어 재건축 진행 단지는 물론 예정 단지에 대한 기대 및 투자 심리가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으나, 세계 경제 전망의 불확실성과 정부의 분양시장 과열에 대한 우려 등으로 주택시장에 관망세의 증가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