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 ‘물류대란’ 불가피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 ‘물류대란’ 불가피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6.10.05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이지연 기자]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정부의 '화물운송시장 개선방안'에 반대해 총파업을 예고했다.

철도노조도 이주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어,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내주 '물류대란'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는 5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오는 10일 총파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박원호 화물연대 본부장은 "지난 2012년 총파업 이후 인내와 끈기로 정부에게 구조개혁을 요구해왔지만, 돌아온 건 노동자를 탄압하기 위한 제도"라며 "구조개혁을 위한 최종적 수단으로 총파업을 단행하려 한다. 대화의 문은 열려있으니 정부는 진정으로 교섭에 임하라"로 주장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8월30일 ▲택배용 소형 화물차 수급 조절제 폐지 ▲지입차주(운송회사에 개인 소유 차량을 등록해 보수를 받는 운송자) 보호 강화 ▲화물차 업종 전면개편 ▲참고원가제 도입 등을 골자로 한 '화물운송시장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화물연대는 "물류자본의 이윤을 위한 구조개혁"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수급 조절제를 폐지하면 운송 노동자들의 운송량은 줄고 결국 운임이 하락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또 지입차주 권리 강화에 대해 "지입제는 전세계적으로도 유례없는 제도다. 일본은 이미 폐지됐고 대만도 일부 남아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화물연대는 ▲수급조절 및 화물차 총량 유지 ▲표준운임제 법제화 ▲지입제 폐지 등을 ▲과적근절을 위한 도로법 개정 ▲산재 전면 제공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오는 8일 오후 운송업무를 마무리한 뒤 10일을 기점으로 모든 상하차를 거부할 방침이다.

정부 추산 파업 참여율은 4%이지만 화물연대는 실제 파업률이 그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지난달 27일 파업에 돌입한 철도노조 파업 참가율은 이날 40.6%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