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한銀, 5억 달러 규모 바젤III 적격 외화 후순위채 청약 성공
신한銀, 5억 달러 규모 바젤III 적격 외화 후순위채 청약 성공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6.12.01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신한은행은 올해 두 번째로 5억 달러 규모의 외화 조건부자본증권(이하 후순위채) 발행을 위한 청약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1일 밝혔다.

발행금리는 미국 5년물 국채에 2.15%를 가산한 수준으로 쿠폰금리는 3.875%이며 이는 지난 3월 신한은행이 발행한 외화 후순위채와 동일한 수준이다.

이번 발행은 올해 6월 브렉시트에 이어 美 트럼프 당선 등으로 인해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최고조에 달한 시점에서 성공적으로 모집됐고, 특히 급격히 위축된 아시아물 채권발행시장에서 대표적 벤치마크가 됐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총 165개 기관에서 발행규모의 5.2배에 해당하는 약 26억 달러의 주문을 확보했으며 지역별로는 아시아 87%, 유럽 13%의 투자자 분포를 보였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외화 후순위채의 성공적인 모집으로 글로벌 은행 규제강화 추세에 대응한 안정적인 자기자본비율 관리 뿐만 아니라 선제적인 외화유동성 확보로 향후 금융시장 변동성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해졌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발행에는 Bank of America Merrill Lynch, BNP Paribas, CommerzBank, HSBC, Standard Chartered가 공동주간사로, 신한금융투자와 신한아주금융유한공사가 보조주간사로 각각 참여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