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성동구, 전국 최초 위탁개발 건립 성수1가제2동 공공복합청사 첫 삽
성동구, 전국 최초 위탁개발 건립 성수1가제2동 공공복합청사 첫 삽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6.12.2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타임즈 김광호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 20일 전국 최초로 위탁개발을 통해 건립하는 성수1가제2동 공공복합청사 기공식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위탁개발을 통한 공공복합청사 건립은 초기 재원이 과다하게 소요되는 청사 건립 시 지방자치단체의 재정부담은 분산시키고 수익시설 입주를 통해 채무부담 경감 등 효율적인 청사를 건립하는 최적의 방안으로 평가받고 있다.

성동구는 동 청사 신축 시 부족한 일부 사업비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조달하고, 구는 수익시설 임대를 통해 이를 상환함으로써 대규모의 재정투입 없이 필요 시설을 적기에 확보할 수 있도록 추진했다.

이를 통해 1986년 준공돼 노후된 동 주민센터가 노인복지센터, 보건지소 등 공공시설은 물론 은행, 커피숍 등 수익시설이 함께 배치되는 복합청사로 탈바꿈하게 됐다.

성수1가2동 주민센터 현 부지를 확장해 새롭게 조성하는 공공복합청사는 대지 1249㎡, 연면적 4916㎡의 지하2층 지상6층 규모이다.

주민센터, 자치회관, 치안센터, 글로벌영어하우스 등의 공공시설은 물론 데이케어센터, 치매지원센터, 인지건강센터 등 병원급 보건지소와 커피전문점이나 편의점 등 다양한 수익시설도 함께 마련해 이용 주민들의 편의가 크게 증진될 것으로 구는 기대하고 있다.

기공식 후에는 주변 지하 지장물 이설과 임시도로 추가개설 등 주변 도로정비가 끝나는 대로 본격적으로 청사건립 공사에 들어가 2018년 상반기 중에 공사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정원오 구청장은 “성수1가2동 공공복합청사 건립지는 뚝섬역과 서울숲역 인근에 위치해 교통이 편리하고, 서울의 센트럴파크라 불리는 서울숲이 가까이 있어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면서 “이곳에 다양한 시설을 갖춘 복합행정센터를 조성해 주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지역의 랜드마크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주요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