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한국당, ‘정치보복’ 조직적 대응 ‘정치보복특위’ 구성
한국당, ‘정치보복’ 조직적 대응 ‘정치보복특위’ 구성
  • 윤종철 기자
  • 승인 2017.10.11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 뇌물수수 재수사 등 요구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이라며 반발하던 자유한국당이 결국 조직적인 대응에 나섰다.

11일 한국당은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문재인 정부의 정치보복을 저지하겠다며 ‘정치보복대책 특별위원회(정치보복대책특위)’를 구성했다.

앞으로 한국당은 이날 구성한 정치보복대책특위를 통해 현 정부가 벌이는 과거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 공세를 조직적으로 저지해 나가는 한편 국민들에게 실상을 알리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 뇌물 수수 등에 대한 재수사도 요구할 예정이다.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홍준표(왼쪽 두번째)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우택 원내대표, 홍 대표, 이철우 최고위원. (사진=뉴시스)

한편 특위는 총 16명으로 위원장에는 3선의 김성태 의원이 임명됐다.

자문위원에는 역시 3선인 이철우 최고위원과 여상규 의원 등 중진 의원을 포진해 대응 전략을 마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총 6인인 부위원장은 재선인 김도읍 주광덕 장제원·김한표·경대수·윤재옥 의원이 맡았다.

그 외 7명으로 구성된 위원에는 초선인 김석기·이철규·곽상도·최교일·이만희 의원과 원외인 석동현 부산 해운대갑 당협위원장·문종탁 서울송파구 당협위원장을 임명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특위는 법조인·경찰·대변인 출신으로 구성됐다"며 "우리당 정진석 의원이 명예훼손으로 배당된 서울중앙지검에 병합조사·심리를 요청하는 것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윤종철 기자

정치부 (국회-서울시)출입기자